칼바람속의 첫눈 산행 지리산 웅석봉 (산청 12.19)

댓글 1

산행/2009년

2009. 12. 20.

 2009년도 마지막 산행이 될 것 같은 오늘은 올들어 가장 추운날 중의 하루였다.  지리산 웅석봉에서 

매서운 칼바람과 함께 비록 잔설이지만 첫눈을 밟아 보는 의미있는 산행이었다.

 

내리저수지주차장 -지곡사 -선녀탕 - 왕재 - 웅석봉 - 900봉 - 암릉 - 내리저수지   약 11Km  5시간 10분 소요

내리로 가면서 산청방향에서 바라본 웅석봉

 

지곡사 고드름이 오늘 추위를 말해주는 것 같다

 

실제적인 들머리 

 

바위는 얼음으로 덮혀있고

 

 

 

 

올 첫눈의 잔설이 남아있다

 

 

 

 

 

왕재

 

왕재에서 밤머리재  가는 길

 

 웅석봉 가는 길

 

멀리 밤머리재가 보인다 (대부분의 산악회 산행은 여기서부터 오른다)

 

들머리인 내리 저수지

 

산청읍의 아담한 모습

 

지리산 천왕봉을 배경으로

 

내려가야 할 능선이 보인다

 

웅석봉 정상까지는 아직 길이 멀다

 

 

 

 

 

 

 

정상에서 바라본 바로 옆 둔철산

 

멀리 황매산도 눈에 들어온다

 

지나온 능선

 

 

 

구름속에 감추어진 지리산 천왕봉이 신비감을 더해 준다

 

 진양호(좌) 와 남해바다(중앙) 와 하동 금오산(우측끝)

 

 

 

 

 

하산길에 뒤돌아 본 모습

 

 

옆으로 누운 시그널의 모습이  오늘  칼바람의 위세를 말해주는듯 하다

 

 

내리 저수지

나의 愛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