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피아골

댓글 2

산행/2014년

2014. 10. 25.

 

 

지리산 10경의 하나인  피아골 단풍

피아골이란 이름은  오곡 중 하나인 피를 많이 심었던 골짜기, 즉 피밭골에서 유래되어  지금의 피아골로 바뀌었다.  

 

 

 1. 일   시 : 2014.  10  25     진해 산오름산악회와 함께

 2. 거리 및 소요시간  : 약 15Km   6시간  소요  

 3. 산행도  

 

성삼재~노고단대피소~노고단고개~노고단 ~ 노고단고개 ~피아골삼거리~피아골대피소~삼홍소 ~ 직전마을~ 연곡사주차장

 

 

성삼재휴게소 진입이 힘들어지자 모두 도중에 하차하여  걷는다

 

 

성삼재휴게소

 

 

시암재와 휴게소

 

 

산동면

뒷편에 견두산 능선이 보인다

 

 

 

 

 

노고단 가는길은  사람들로 인산안해이다

 

 

노고단대피소

 

 

 

 

 

 

 

 

 

 

노고단 고개

 

 

노고단

 

 

 

 

성삼재휴게소와 노고단대피소

 

 

노고단고개에서 노고단으로 오르는 산객

 

 

 

 

 

 

 

 

노고단(1,507m)은 천왕봉, 반야봉과 더불어 지리산 3대 봉우리의 하나이다

삼국사기에  노고단에서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어머니 선도성모(仙桃聖母)를 산신으로 모시고 제사를 지냈다하여 ‘노고단(老姑壇)’이라는 지명이 붙었다고 한다

 

             여름성수기(7.19~8.10), 가을성수기(10.18~11.9) 에는 09:00 ~ 15:00 까지 매 시각 정각에 개방(1회 개방 시 140명으로 제한)
 

 

 

 

 

반야봉

 

 

 

 

 

계속되는 사람들의 행렬 

 

 

돼지령

 

 

 

 

 

 

 

 

 

 

피아골 삼거리

왼편은 지리산 주능선 우리는 오른편 피아골로 향한다

 

 

피아골 등로는 물소리를 만나는 계곡까지 급경사로 떨어진다

 

 

 

 

 

 

 

 

 

 

 

 

 

 

 

 

 

 

 

 

 

 

 

 

 

 

 

 

 

 

 

 

 

 

 

 

 

 

 

 

 

 

피아골대피소

 

 

 

 

 

 

 

 

 

 

 

 

 

 

 

 

 

 

 

 

 

 

 

 

 

 

 

 

 

 

 

 

 

 

 

 

 

 

 

 

 

 

 

 

 

 

 

표고막터

 

 

 

 

 

 

 

 

 

 

 

 

 

 

표고막터를 지나 다리를 건너면 임도 수준의 넓은 길을 만나고 다시 그 길을 20분쯤 더 걸으면  직전마을이다

 

 

 

 

 

 

직전마을

대형버스 진입이  어려워 연곡사 주차장까지 약 2Km  정도를 걸어야 한다.  30여분 소요됨

군내버스가 있지만 줄이 너무 길어서 그냔 걷기로 한다

 

 

 

 

 

 

연곡사주차장에서  산행 종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