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의 숨겨진 명산 제석봉~국사봉

댓글 0

산행/2021년

2021. 4. 9.

제석봉

제석봉은 아포읍의 진산이며 해발이 가장 높은 산이기도 하다. 아포읍은 감천이 휘돌아 낙동강에 합류하며 평야가 발달한 대신 산지가 적은 지역이다. 특히 고대 삼한시대 아포국의 흥망성쇠를 지켜본 산으로 아직도 그 지명이 남아 전해진다.

 

1. 일  시 : 2021. 04. 09

2. 거리 및 소요시간 : 약 10.9Km  4시간 10분 소요

3. 산행도

성은수양관 - 돌탑봉 - 제석봉 - 국사봉 - 백마산(효자봉) - 고속도로다리 밑 - 대성리 - 성은수양관
제석봉.국사봉 산행의 들날머리인 성은수양관이다. 다리를 건너 수양관 오른쪽으로 등로가 있다
벚꽃나무사이로 등로가 희미하게 보인다
초반에는 제법 된비알이 계속된다
철쭉
부내륙고속도로가 보인다
규모가 상당한 대성저수지이다
들머리이다
진달래
건너편 내려올 능선의 국사봉(좌)과 백마산(우)이다
구미시내가 훤히 내려다 보인다
이정표를 만났다 정상 500m 은 아마도 돌탑봉을 말하는 모양이다
돌탑봉
전망바위에서 바라본 구미금오산
금오지맥과 합류하면서 등로는 넓고 유순해진다
멀리 산불감시초소가 있는 제석봉이 보인다
오봉저수지
김천혁신도시이다 오른쪽으로 희미하게 보이는 높은 산이 황악산이다
아포읍
구미금오산
제석봉
아포읍
김천혁신도시
가야할 국사봉 백마산 능선
국사봉이다
국사봉에서 바라본 지나온 능선이다 오른쪽봉이 제석봉이다
국사봉
경부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가 갈리는 아포읍이다
진달래
철쭉
헬기장이 있는 백마산(효자봉)이다
백마산(효자봉)
백마산에서 바라본 국사봉
갈림길이다 왼쪽은 아포읍방향이다 우리는 오른쪽으로 향한다
들머리인 대성저수지가 보인다
대성저수지
중부내륙고속도로를 만난다
멀리 아침에 지나간 능선이 보인다
대성리마을에서 바라본 지나온 능선이다
할미꽃
성은수양관이 보이면 제석봉,국사봉 산행이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