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설악산 마등령(백담사/마등령/공룡능선/천불동/소공원)

댓글 0

등산

2014. 10. 11.

2014.10.9


올해만 세번째인 공룡능선, 10일날 예약했는데 오후에 돌풍과 비가 온다고해

새벽에 버스를 보니 매진됐던  9일날 첫차가 1석이 나와 있어 예매했다.

연휴라 만석들이다. 사람을 피해 가려했는데, 대부분 무박으로 새벽에

가고 나는 오후에 가기 때문에 정체될일은 없다. 그래서, 이코스를 선호

하는 것이고..

백담사에서 오세암 가는길은 아직 일부 단풍이 들었고 다음주말이면 피크가 될듯하다.

물론 사람은 많겠지만 그래도 아침 강한 햇살에 단풍이 빛난다.

영시암에서는 국수공양을 한다. 한그릇 비우고 , 오세암 가는길은 빛과 단풍이 어루러지는

길이다. 아름다운곳이다. 오세암 가는길  영화제목처럼 몬가 잇을듯한 여운이 남는

그런 길이다. 언제가도 몬지 모르지만 기대되는길..

오세암에는 등산객 세명뿐이고 한산하다. 주먹밥공양은 없다 ㅎ. 아침에 남은밥이 

있으면 소쿠리에 비닐에 넣어 두면 하나 가져가 먹으면 큰요기가 되는데 오늘은 없다.

신도들이 많이와서 그런가?  마등령 가는길은 구름한점 없는 날씨에 멀리 귀떼기가

뚜렸하다.파란하늘에 하얀바위가 빛난다. 갈수록 길이 짧아지는걸까?

길바닥을 외워버리니 금방가는듯하다. 11시30분에 갈림길에 도착, 동해안이 눈에 들어온다.

공룡에서 넘어오는 낮익은 산악회 팀들이 주르르 온다.

마등령 올라갈때 내려오는 사람은 희운각에서 자고 오는사람들이고 마등령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새벽에 오색에서 넘어오는 팀들이다.

그많던 투구꽃은 없고 씨방들만 맺혀있다. 1년이 지나가는구나.

늦봄, 늦여름, 가을...세계절에 공룡에 왔으니 ....불광불급이다.

 


세존봉

날이추워 입김이 나오고 손이시렵다







쑥부쟁이




까실쑥부쟁이 몇개체 남지 않았다














영시암 배추 먹음직 스럽다


영시암 국수공양 평소에는 하지 않는데 날이 추어지니까 하는건지





이 오르는길에 오리방풀밭인데






장지뱀 












이녀석도 도토리를 숨기고 잇다. 난 다봤다 





귀떼기청봉







멋진 단풍을 볼려나??

칠성봉,화채봉,공룡능선


집선봉


마등령

범봉

1275봉



세존봉


달마봉



하늘나리 씨방

1275봉 언제봐도 멋지다

우측 나한봉


황철봉, 오른쪽 마등령



황철봉


황철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