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가야산(백운리/만물상능선/서성재/칠불봉/정상/해인사)

댓글 5

등산

2021. 6. 15.

6.2

요즘 5월부터 게속되는 산행이 뒤돌아보니 국립공원 위주로 가고 잇다.

하진 1년중 산행 절반이상은 국립공원이니 그만큼 언제가도 만족할 수 

있어 그렇기도 하다. 가야산은 이동시간상으로는 지리산 만큼 걸린다.

대중교통은 엄두도 못내고, 자주갓었는데 2017년에 가고 한동안 찾지를

않았다.

이젠 초여름이라 날이 뜨겁다. 그동안 게단도 설치되고 코로나로 만물상

코스는 사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 그나마도 인원을 더 줄엿다.

만물상의 예약이 의미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만물상 능선을 타는데 땀이 비오듯 한다. 오랜만에 수건을 짜면 물이

주르르 내린다. 

그래도 볼거리와 능선타는 재미가 쏠쏠한 능선이라 풍경을 즐기면

오른다. 

상왕봉을 향해 가는데 눈가에 스치는 앵초꽃 근데 키가 작고

큰앵초도 아닌데, 한라의 설앵초가 떠올랐는데, 일단 찍고 지나갔다.

나중에 보니 한라산에서 본 설앵초였는데, 남부 고산에도 자생한다고

나와 있다. 

 생각도 안한 설앵초를 만나 정말 반가웟다.

 

가야할 만물상능선과 뒤로 정상능선 봉우리들
나리꽃 아직도 몇개체가 남아있다
상아덤
서성재
정향나무
가야산성터
지나온 만물상능선
중간 툭튀어나온 봉우리가 남산제일봉
우두봉
칠불봉
금강애기나리 금년에 참 많이 본다

 

설앵초/ 한라산에서만 봤던 설앵초 너무 반가웟다
괭이밥
봉천대
큰앵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