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14 2021년 05월

14

등산 치악산(부곡탐방/큰무레골/비로봉/주능선/곧은재/부곡탐방)

5.9 부곡탐방은 미답지인데 교통이 불편해 가지못했는데 안사람과 같이 차를 이용해 다녀왔다. 한적한 시골 사람도 거의 없다시피한 곳, 천사봉을 통해 오르는 비로봉은 치악에서 오르는 길중 가장 완만하지 않나싶다. 길이 힘들것 같은데 힘들지 않고 오히려 재미도 있는 좋은 코스엿다. 어제 황사가 너무 심해 오늘 오전까지여서 포기햇었는데 아침에 개이는듯해, 그냥 출발했는데 날은 개이고 파란하늘과 시야도 괞찮았다. 다만 내내 강풍이 불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 강풍 덕분에 황사를 몰고 갔나보다. 야생화가 의외로 많았고 노랑무늬붓꽃이 능선따라 피어있는건 처음 봤다. 오랜만에 봄에 치악을 왔다. 멀리서 보는 남대봉과 향로봉은 정말 가본지 오랜된곳으로 기억이 희미하다. 산 하나를 제대로 본다는게 얼마나 힘이드는건지 ..

댓글 등산 2021. 5. 14.

10 2021년 05월

10

등산 소백산(천동/천동삼거리/비로봉/천동)

5.3 주로 겨울과 봄에 다니는 소백, 좀 지겨운듯해 2년동안 봄에는 가지 ㅇ낳았다. 모처럼 모데미도 궁금해 안사람과 올랐다. 입구의 철쭉은 이맘때 만발인데 이미 지고 있다. 세상은 코로나로 많은 면화가 있지만 소백의 봄은 여전히 변함없는 모습으로 무심하기 까지하다. 그자리에 있던 야생화들은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5월에 내린눈이 멀리서 볼때 정상부근이 하얗게 보였는데 정상부근은 눈이 제법 많이 쌓여 잇었다. 모데미풀도 많은 눈으로 초토화 됐을줄 알았는데 두꺼운 눈을 뚫고 여전히 만발해 잇었다. 얼떨결에 설중화를 대량으로 만나는 행운이.... 아름다운 소백의 봄이다.

댓글 등산 2021. 5. 10.

07 2021년 05월

07

등산 용문산 백운봉(사나사/함왕봉/백운봉/구름재/사나사)

4.30 몇주전부터 안가본 사나사를 통해 백운봉을 갈려고 했는데 시간이 생겨 갑자기 나섰다. 며칠전 내린비로 게곡은 물이 많다. 사나사계곡은 처음인데 게곡이 참 수려하고 아름답다. 백운봉은 세수골로 올라 정상으로 갔었는데, 용문산에서 계곡이 가장 좋은 곳 같다. 깊은계곡에 야생화들도 만발이다. 고사리가 잔뜩인곳도 만나고 가장 좋은건 사람이 없엇다라는것 2시부터 구름한점 없는 날씨라더니 능선을 타면서부터 구름이 몰려오고 정상에 이르자 구름이 다덮어버린다. 내려올때는 간간이 비까지 내린다.

댓글 등산 2021. 5. 7.

30 2021년 04월

30

29 2021년 04월

29

25 2021년 04월

25

등산 양주 불곡산(불곡산입구/백화암/상봉/상투봉/임꺽정봉/대교A)

4.15 불곡산은 가끔 가는데 , 가장 최근이 2018년 40도를 오르는 무더위일때 불곡산을 올랐었다. 왜 갔는지 이해조차 안되는데 정말 초입부터 헉헉거리며 정신없이 올랏다, 내려왔었는데 그이후 이번에는 백화사 쪽으로 올랏다. 다른길로 오르면 새로운 느낌이든다. 같은걸 너무 반복해도 지루한감이 들고, 높이는 낮지만 바위군들이 많은곳이라 오르는 맛과 조망도 좋다. 기암괴석을 보는 재미도 있고 곳곳에 게단도 새로 설치됐다. 미세먼지에 도봉산과 북한산이 거의 보일락 말락한다. 징글징글하다.

댓글 등산 2021. 4. 25.

21 2021년 04월

21

16 2021년 04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