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20 2021년 02월

20

등산 대설내린 지리산 서북능선(전북학생원/세동치/팔랑치/바래봉) 1

1.17 남쪽에는 바람꽃이 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제 봄을 기다리는 그런시기인데 전라도 쪽에 눈소식이 들려 온다. 금년 유난히 전라도쪽에 눈이 많이 내렸다. 강원도는 적게오고 산행 당일 내내 눈 예보였고 다음날 오전까지 계속된다는데 대설주의보에 강풍주의보에 영하17도 나름 습도도 괜찮아 보였다. 금산휴게소에서 파란하늘이 보였는데 전라동[ 인접하자 회색빛 하늘이고 인월을 지나자 눈이 내리고 있다. 이미 내린눈으로 바닥에는 솜털같은 눈이 소복히 쌓였고 눈이 내리는데 강풍이 불어 정신없이 흩어진다. 세동치를 오르는데 나무 윗부분은 바람이 털어가고 그아래는 백설기 같은 눈이 소복하다. 강풍은 여전히 거쎄 나무에 있는 눈을 털어 순간 안개처럼 뿌옇게 되기도 한다. 눈꽃세상이다. 세동치에 이르자 두터운 상고대가..

댓글 등산 2021. 2. 20.

20 2021년 02월

20

등산 대설내린 지리산 서북능선(전북학생원/세동치/팔랑치/바래봉)2

강풍이 불고 춤고 눈천지라 물병은 얼어 내린눈 먹고 잠깐 요기라도 해야 하는데 계속되는 눈천지라 어디 앚을곳도 마땅치 않아 그냥 계속 내달렷다. 능선길은 눈이 워낙 많아 걷는느낌은 솜털 같았고 내리막길은 그냥 엉덩이로 내려왔다 ㅎ. 팔랑치에 이르면서 날이 조금씩 변하는 느낌이다. 구름이 쉴새없이 넘나들고 가끔 해가 비치기도 한다. 날이 갤려나 하면 사라져 한동안 회색빛으로 .. 그래 예보대로 온종일 눈이다라고 포기할 쯤이면 해가 언뜻 스쳐간다 ㅎ 부침이 계속되다 파란하늘이 보이기 시작하고 해도 조금씩 나온다. 강풍은 불어 구름을 밀어 재끼고 눈은 털어 능선으로 올린다. 바래봉에 오르자 파란하늘이 본격적으로 보이고 지나온 능선은 강풍으로 아래에서 나무에 쌓인눈을 털어 능선으로 올리는 진귀한 풍경을 본다. ..

댓글 등산 2021. 2. 20.

16 2019년 06월

16

04 2017년 10월

04

08 2017년 05월

08

28 2016년 08월

28

28 2016년 08월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