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이현웅 2007. 5. 11. 20:39
 우리사는 세상! 추적 60분! 제안 원고
내용  일제강제동원의 명예회복
작성일: 2007/03/15 PM 01:39
작성자: 이관웅(leekw0110)

안녕하십니까?
귀 프로를 고맙게 시청하는 사람으로서 귀 프로에 정중하게 건의 드립니다
2006년 대한민국은 수출 3천3억 달러,세계11번재의 수출 국이 되었습니다
1964년 1억달러 수출에 불과 하던것이 42년만에 (2006년) 3003배의 수출 실적을 올린 것입니다
아울러 1인당 국민소득도 2만불 시대에 접어들었습니다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 세계적인 두분의 추기경, 최초의 우주인 탄생, 이웃(북쪽등)돕기 선진화? 여타 과거사의인권회복등,이모든것을 가능케 한것은 대한민국의 경제력입니다
한일회담전 1인당 국민소득 80달러의 북쪽보다 못한 현실속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했을 겁니다
그런 1965년 제3공화국에는 1년예산의 가까운 무상자금 3억달러의 거금이 한일 회담을 통해서 대한민국에 들어 왔습니다
한일회담에서 미화된 경제 협력자금에는 개인 청구권자금이 포함(한일회담 공개문서)되어 있었습니다
그것은 일제 강제동원에 희생의 대가 인것입니다
고, 박정희 대통령은`우선 전체국민의 배고픔을 위해 국가 경제발전에 쓰지만 1인당 국민소득이 2000불에 도달하면 분명 원래의 주인(일제강제동원희생자)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는 어록(청구권자금, 백서)을 남기고 산업 발전에 전용하여 경제를 지금에 이르는 원동력으로 사용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의 굴지의 기업들과 그당시 수많은 국책사업등 거의가 청구권자금이 정부 출자형식으로 건설된 것들이 많습니다
그대표적인 포스코는 외환위기때 정부 출자분을 매각(3조8천억)하여 외환 변제에 사용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공청회때 지원법 축소 이유로 답변에서 드러난 실체입니다
세월은 흘러 약속한 지도자는 죽고 정권은 바뀌어 2000불의 10배에 도달했어도 그 자금은 국가가 여전히 전용하면서도 정작 당사자들에게 아직도 돌려주지 않고 있습니다
이제 국가의 위상이 이쯤이면 정부는 응당 원주인에게 그권리를 돌려주어야 하지 않을 까요?
만약에 그 3억불이 유상 체권이라도 40년이 지난 지금까지 갚지 않을수 있을까요?
또 지금 발행되는 각종 국가 체권이 40년이 지나도록 안갚아도 되는 것일까요?
한일회담문서 공개 요구 행정소송에서 문서공개가 예견되자 정부에서 피치못해 공개를하면서 마지못해 입법 예고한 법안은 우리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도저히 수용할수 없는 내용입니다
60년전 50%이상이 총각으로 일제에 동원된 당사자의 유족을 직계로만 제한하고 일제의 주장을 받아들여 생환자를 병역의무로 간주하는등,,,
포항제철 기둥을 세운 피해당사자에게 그것도 최대한 축소시킨 해당자에게만 위로의차원으로 극소수 지원 한다는것이 정부법안이고 예산을 이유로 수많은 피해자의 하소연도 무시한체 이를 관철시키려 몰두 하고 있습니다
언론이란 국민의 사표이어야 하고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여 정책을 바른길로 인도하는것이 본분 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요즈음 친일과 항일의 내용들은 여론에 오르고 있지만 일제 강제동원자들의 실상도 이제는 국민이 알아야할 시기가 왔다고 판단합니다
어찌보면 현재의 대한민국 경제 기여도에 청구권자금 만큼 공헌도가 큰 무엇이 있을까요?
우리의 역사(현재의북쪽)를 보건데 배가 고프면 인권도 민주화도 모두가 허상일 뿐입니다
정부는 더이상 지원,위로란 말로 각종 세금에 힘겨워 하는 국민을 압박하여 여론을 호도하는것을 중지해야 하며 피해자와의 완전한 해결도 지원,위로가 아니라 정당한 보상이어야 합니다
이대로 방치하면 국민의 세금으로 위로나 받아야 하는 어처구니 없는 현상을 묵과할수 없기에 이글을 올립니다
부디 일제 강제동원자의 실상을 더도 덜도 말고 사실 그대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을 규명하여 더이상 왜곡 불신 되어지기 전에 조상의 명예를 찾을수 있게 도와 주시기를 간곡히 청원드립니다

일제 강제동원 후손 이관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