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이현웅 2009. 3. 9. 21:51

바다 건너 일본의 `곤노, 참의원은 2차 대전  후 사할린 강제노역 보상 입법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8일 한국의 `시베리아 삭풍회,를 방문한 곤노의원의 첫마디는 `죄송합니다,였다

곤노 의원은 전후 소련군에 붙잡혀 시베리아의 강제노역에 시달린 옛 일본군,관동군 출신 피해자들의 보상을 위한`전후 강제억류자 특별 조치법,입법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는 강제동원된 한국인도 1만여명이였던것으로 추정된다

 

강제노역을 시킨 당사자는 옛소련이지만 47년 개정된 제네바 조약은 `포로의 미불임금은 포로 소속국이 지급한다,못박고 있다

곤노 의원은 일제패전 이후의 일이기때문에 일본 정부는 한국인들이 개별적으로 피해보상을 요구할수 없게한`한일 협정,을 근거로 보상을 거부할수 없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정부가 가로첸 한일 협정의 산물인 대일 청구권자금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권리임을 여기서도 밝히고 있다

이렇게 일본의 의원들도 분명하게 알고 있는 피해자의 권리를 한국정부만 외면하며 피해자들을 농락하고 있다

 

참으로 기상 천외한 지원법으로 피해자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는것이다 

가해국 의원도 피해자들을 권익을 위해 입법 활동을 벌이는데 우리 의원들은 피해자들의 권리축소에 혈안이 되어 있다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는 존재감은 잊지나 않으셨는지?

수요 집회의 위안부 할머니도 강제노역의 사할린 삭풍회도 원폭 피해자도 강제동원 현지 사망자도  젊음을 몽땅 잃은 생환 사망자도 모두가 일제강제동원이 그 피해의원인이다

 

세월이 한갑자를 흘러도 정권이 바뀌고 또 바뀌어도 정신 못차린 정치권은 고작해야 동량하듯 위로금 몇푼에 각서까지 요구하고 있다

정말! 정말이지 이건 아니지 않은가?

총리실 산하 지원위원회(위원장 박인환)가 피해당사자 대표, 대한변호사협회 대표, 지원위원회 대표로 구성되고 본인이 부위원장으로 임명된 민간 주도의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지원재단준비위원회를 설립하고, 2012년 3월말까지 재단설립을 약속하고도, 현재까지 재단을 만드는 것을 거부하고, 최근에는 기존 재단준비위원회를 무시하고, 정부에 협조적인 피해당사자 대표, 지원위원회 대표, 행정자치부와 총리실 공무원으로 구성된 정부 주도의 재단준비위원회를 만들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바, 이는 지금까지 정부측이 재단 설립을 방해하고 급기야는 정부 의도에 맞는 재단을 만들려는 잘못된 시도임을 반성하고, 기존의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지원재단준비위원회를 활성화 하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