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사랑과 우정과 행복이 머무는 곳

남은 생, 못 가본 곳들 더 많이 가봤음 하는 맘입니다.

나각산(1)

댓글 21

산(경북)이야기

2013. 2. 21.

- 2013년 02월 어느 날 경북 상주 나각산을 오르며 -

 

 

 

나각산(螺角山)

낙동강 1300리 중에서 유일하게 낙동이라는 지명을 가진

상주시 낙동면 낙동리에 낙동강과 어우러져 솟아있는 산이 나각산이다.

산체가 둥글어 소라 형국이고 정상 능선에는 뿔 모양을 하고 있다. 하나는 둥글어 원봉이고

또 하나는 첨봉인데 두 개가 쌍립하여 기묘하다. 부의 상징인 노적봉과 귀를 보장하는 필봉을 겸한 셈이다.

산세가 부드럽고 완만하여 가족 동반 산행을 하기에 좋은 산으로 소나무가 많이 우거져 있어 삼림욕을 하기에도 적당한 곳이다.

특이한 것은 이 산은 원래 강으로서, 융기되어 만들어졌다는 것을 바위에 박혀 있는 강돌과

등산로 주변에 흩어져 있는 둥근돌 등을 보면 금방 알 수가 있고 정상 주변의 바위에는 군락을 이루고 있는 부처손들이 특징이다.
산행시간이 짧기 때문에 비봉산과 연계해 산행하는 것이 좋으며
산행 후 낙단교 휴양단지에서

낙동강을 감상하며 휴식을 취하는 것도 좋다. 

- 옮겨온 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