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사랑과 우정과 행복이 머무는 곳

남은 생, 못 가본 곳들 더 많이 가봤음 하는 맘입니다.

29 2021년 07월

29

산(경남)이야기 함양 황석산(1)

- 2021년 07월 25일 경남 함양 황석산에서 - 손주들이 놀러온 다음날(24일 토욜)은 손주들과 종일 방콕 했습니다. 무덥기도 하고 그리고 코로나 때문에 갈만한 곳도 없고해서 종일 방콕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25일 일요일)은 아직은 손주들이 자고 있는데 친구들과 함양에 있는 황석산을 갔습니다. 가는 길에 휴게소에서 커피를 마시며 잠시 쉬어 갔습니다. 황석산은 거연정휴게소나 우전마을에서 올라야하지만 요즘같이 무더울땐?? 웬만함 젤 짧을 길을 걷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면 방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 사방댐까지 자동차로 이동, 피바위~남문지~샘터~건물지~동북문지~황석산정상~거북바위~건물지~사방댐을 걸었습니다. 하산길 3.1km를 자동차로 올라온 셈입니다. 황석산은 한마디로 돌이 많은 산이었..

29 2021년 07월

29

낮은 속삭임 밤나들이

- 2021년 07월 23일 밤나들이 길에서 - 손주들이 방과후(아들 며느리 퇴근 후) 놀러 왔습니다. 할머니 힘들다구 저녁으로 먹을 해물찜에 석갈비에 아이스크림케익 등을 아예 포장해서 왔습니다. 덕분에 편안하게 저녁을 먹고 그리곤 손주들이 음악분수를 보러 가자고 졸랐습니다. 그래서 손주들만 데리고 음악분수를 보러 갔습니다. 가는 길에 서쪽하늘이 곱게 물들어 있었습니다. 이번엔 지난번과는 달리 10여분 전에 도착했습니다. 오후 8시, 정확한 시간에 음악분수가 가동되었습니다. 30분 후에 음악분수가 끝이 나고... 그리곤 이웃에 있는 공원으로 이동, 잠시 거닐었습니다. 대충 한바퀴 돌아보곤 집으로 돌아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