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연대

2009. 10. 14. 03:42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물/단체 > 단체

MB정부 장애인 홀대…1만1천명 집회
쥐꼬리 장애연금 결사 반대…졸속 장애인정책 반발
11월 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역대 최대규모 집회 개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9-10-13 11:23:09
정부의 졸속 장애인정책에 화가 난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1만1천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기로 결의했다. ⓒ에이블뉴스
▲정부의 졸속 장애인정책에 화가 난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1만1천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기로 결의했다. ⓒ에이블뉴스
MB정부의 '쥐꼬리 장애인연금' 도입방안에 화가 난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장애인 1만1천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정부 규탄집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한국여성장애인연합 등 국내 대표 장애인단체 회장들은 12일 서울 여의도 소재 대중음식점에서 만나 오는 11월 2일 서울 여의도에서 장애인연금 확보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이날 장애인단체 회장단들은 국회에 제출된 2010년 정부 장애인예산안이 증액된 것으로 위장돼 있으나 실제로는 300억원이 축소된 것이라고 올해 예산정국에 대한 실정을 공유했다.

특히 장애인연금의 수준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15만원, 차상위계층은 14만원, 신규 차차상위계층은 9만원으로 정해진 것을 두고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라고 인식을 같이 했다.

이외에도 중증장애인일자리사업은 월 20만원 수준의 열악하기 짝이 없는 사업들이고, 중증장애인 더블카운터 제도 도입으로 장애인고용촉진기금 고갈이 우려되지만 정부 출원금은 200억원에 불과하다고 정부의 무책임한 장애인정책 추진에 분노를 표했다.

이에 따라 장애인단체 회장들은 한국지체장애인협회 5천명,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3천명, 한국농아인협회 1천명, 기타 장애인단체 2천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정부 규탄집회를 결의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장애인연금 2천억원 추가, 장애인일자리사업 4천억원 추가, LPG지원사업 1,100억원 추가, 장애인 하이패스 단말기 보조금 2천억원 확보, 장애인고용촉진기금 국가보조 900억원 보장 등 총 1조원의 장애인예산을 추가로 확보하라는 것.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단합해 1만명이 넘는 규모의 정부 규탄대회를 여는 것은 장애인운동 사상 유래가 없는 일로 장애인연금을 비롯해 현 정부의 장애인정책 졸속 추진에 화가 난 장애인들의 민심을 보여주고 있다.

장애인단체 회장단 회의에는 채종걸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상임대표, 권인희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상임대표, 김정록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회장, 변승일 한국농아인협회 회장, 장명숙 한국여성장애인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전 국민이 즐겨보는 장애인 & 복지 뉴스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저작권자 ⓒ 인터넷장애인신문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장섭 기자 (sojjang@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