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자료

    逸 樂 2013. 9. 4. 13:04

    부 레 옥 잠

     

     

    거실에 키우던 부레옥잠이 꽃을 피웠다.,

    저녁에 피었다가 다음날 오후면 시들어버리는 성질 급한 녀석이다.

    사진 한 장을 찍어주지 않으니 세번째 꽃을 피우네..

    약간 시들었으나 지기 전에 기록을 남겨둔다..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