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과 꽃

    逸 樂 2015. 10. 20. 21:39

    자 주 쓴 풀 

     

     

     

     

     

     

     

     

     

     

     

     

     

    전국의 산과 들의 양지바른 곳에 비교적 드물게 자라는 두해살이풀이다.

    세계적으로는 중국 동북부 일본 러시아 등지에 분포하고 줄기는 네모지며 가지가 갈라지고 키는 15-40cm정도.

    잎은 마주나며 길이 2~4cm 나비 3~8cm의 댓잎피침형으로

    끝이 날카롭고 밑은 좁으며 가장자리가 밋밋한데 뒤로 약간 말린다. 

    전체가 원추 꽃차례를 이루며 위에서부터 꽃이 피고 자란다.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잎은 마주나며 잎자루가 거의 없고 뿌리잎은 도피침형으로 작다.

    줄기잎은 피침형으로 2~4cm 폭 0.3~0.8cm 선상 피침형으로 양끝이 뾰족하다.

    꽃은 9-10월에 위쪽 잎겨드랑이에서 원추형 취산꽃차례로 달리며 위에서 부터 피고

    연한 붉은빛이 도는 보라색이다.

    꽃받침은 녹색이며  5갈래로 깊게 갈라지고 화관 또한 5갈래로 깊게 갈라지며

    갈래에 짙은 줄이 5개 있고 아래쪽에 긴 털로 덮인 꿀샘덩이가 있다.

    술은 5개 꽃밥은 검은 보라색이며 암술대는 짧고 암술머리는 2갈래다.

    열매는 11월에 삭과로 넓은댓잎피침형이며 약용으로 쓰인다.

    햇볕이 잘 들고 습기가 충분한 곳에 자란다.

     

     

     

     

     

     

     

     

     

     

     

     

     

     

     

     

     

     

     

    열매 속에 들어 있는 씨는 둥글고 밋밋하고 줄기는 곧게 서서 자라며

    다소 네모지고 검은 자줏빛이 돌며 뿌리는 황색으로 매우 쓰며 전체에 털이 없다.

    뿌리부터 온포기가 매우 쓴맛을 가지고 있어 뜨거운 물에 천 번을 우려 내도 쓴맛이 가시지 않는다 하여

    쓴풀이라고 부르며 쓴풀 종류 중에서도 자주색 꽃이 핀다고 해서 자주쓴풀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자주쓴풀은 제주도에서 특히 많이 자란다.

    쓴풀의 종류는 꽃잎이 4장인 것과 5장인 것으로 나뉘는데

    네귀쓴풀· 대성쓴풀· 큰잎쓴풀은 꽃잎이 4장이고 쓴풀·개쓴풀·자주쓴풀은 꽃잎이 5장이다.

     

     

     

     

     

     

     

     

     

     

     

     

     

     

     

     

     

     

     

    용담은 뿌리의 맛이 용의 쓸개처럼 쓰다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이 자주쓴풀은 용담 뿌리의 10배 정도로 쓴맛이 강하여 관상용이나 약용으로 이용된다.

    온포기를 말린 것을 당약(當藥)이라 하고 약재로 쓴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거나 산제로 하여 사용하고

    효능은 주로 심장· 소화기 질환에 효험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감기, 강심제, 개창, 과식, 구충, 구토, 대하증, 복통, 산증, 산후식욕부진,

    설사, 소화불량, 습진, 식욕부진, 신우신염, 신장기능강화, 신장염(공통), 심장병,

    안질, 오심, 오풍, 월경불순, 위염, 위통, 유방동통, 임질, 충수염, 통풍등에 쓰인다.

     

                                                                                            ----   자료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