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逸 樂 2015. 12. 17. 13:22

    장흥 소등섬 일출

     

     

     

     

     

     

    전남의 일출 명소를 검색하면 몇 순위 안에 나오는 곳이 장흥 소등섬이다.

    만조 떄는 물길이 갇히고 간조에 길이 열리는,

    정남진 앞 마을에서 이백여m 정도에 있는 작은 섬으로

    섬의 정수리에 몇 그루의 소나무가 자라고 있어 일출에 맞춰 실루엣으로

    멋진 장면을 연출하는 곳이다.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토요일 오후

    전날 많은 비가 내려 산행 계획을 세우지 않고 무료한 오전을 보내고 있다가

    소등섬 일출에 마음이 혹해, 야영 장비를 둘러메고 늦은 오후에 집을 나섰다.

    소등섬 주변은 마땅히 텐트를 칠 곳은 없었지만, 바다가 바라 보이는 공터에 집을 짓고

    따끈한 정종에 언 몸을 녹이니 이미 사진은 핑계가 되고,

    집 나오면 좋은 우리 부부의 역마살을 어찌하면 좋을 꼬.

     

     

     

     

     

     

     

     

     

     

     

     

     

     

     

     

     

     

     

    찬거리가 부족할 때는 국그릇만한 양푼 하나와 굴까던 쪼시개를 들고 집 앞 바다로 나와

    굴이며 작은 게를 잡아 저녁 밥상에 올리면 되니, 마을 아낙들은 반찬 걱정이 없단다.

    아무 것도 없어 보이는 저 자갈밭에서 제법 많은 굴을 수확했다.

     

     

     

     

     

     

     

     

     

     

     

     

     

     

     

     

     

     

     

     

     

     

     

     

     

     

     

     

     

     

     

     

     

     

     

     

     

     

     

     

     

     

     

     

     

     

     

     

     

     

     

     

     

     

     

     

     

     

     

     

     

     

     

     

     

     

     

     

     

     

    동이 트기 전, 아직은 어두운 하늘이 장노출을 통해 밝고 푸른 아침으로 .

     

     

     

     

     

     

     

     

     

     

     

     

     

     

     

     

     

     

     

     

     

     

     

     

     

     

     

     

     

     

     

     

     

     

     

     

     

     

     

     

     

     

     

     

     

     

     

     

     

     

     

     

     

     

     

     

     

     

     

     

     

     

     

     

     

     

     

     

     

     

     

     

     

     

     

     

     

     

     

     

     

     

     

     

     

     

     

     

     

     

    집으로 돌아 가는 길, 알차게 여물은 굴과 농익은 막걸리 한 잔으로

    지난 밤 시멘트 바닥에 내동댕이친 카메라 때문에 놀라고 멍들은 가슴을 달래본다.

     

     

     

     

     

     

     

     

     

     

    아래 세 장의 사진은 12월 5일에 다시 찾은 소등섬의 일출.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