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逸 樂 2016. 1. 20. 17:01

     향일암 새해 일출

     

     

     

     

     

    매일 떠오르는 해는 다 같지만 새해 첫날 일출은 의미가 남다르다.

    소망하는 일이야 다들 다르겠지만 붉게 떠 오르는 태양을 보면서

    한 해 동안 온 가족이 무탈하고 건강하고, 바라는 일이 이뤄지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일출 명소인 여수 향일암은 일년에 한번 있는 새해 일출을 보러 온 사람들로 북새통이다.

    사진을 취미로 하는 사람들 까지 가세하니 왕복 2차선 도로는 주차장이 되버리고..

     

     

     

     

     

     

     

     

     

     

     

     

     

     

     

     

     

     

    올해 졸업하는 아들을 데리고 돌산 무슬목 일출을 보러 갔다.

    선뜻 따라 나서는 게 취업에 대한 걱정이 있어보인다.

    무슨 일을 하던 먹고야 살겠지만, 사람마다 바라는 기준이 다 다르니

    스스로의 바라는 소원을 열심히 빌었을 것이다..

     

     

     

     

     

     

     

     

     

     

     

     

     

     

     

     

     

     

    차를 몰아 향일암까지 들어갔다.

    날은 맑고 포근해 금오산 하늘이 말끔하다.

     

     

     

     

     

     

     

     

     

     

     

     

     

     

     

     

     

     

     

     

     

     

     

     

     

     

     

     

     

     

    대목을 맞아 바빠진 상인들.

    꼬들꼬들 말라가는 개복 생선들.. 

     

     

     

     

     

     

     

     

     

     

     

     

     

     

     

     

     

     

     

     

     

     

     

     

     

     

     

     

     

     

     

     

     

     

     

     

     

     

    마치 봄처럼 청량한 풍경이다.

     

     

     

     

     

     

     

     

     

     

     

     

     

     

     

     

     

     

     

     

     

     

     

     

     

     

     

     

     

     

     

     

     

     

     

     

     

     

     

     

     

     

     

     

     

     

     

     

     

     

     

     

     

     

     

     

     

     

     

     

     

     

     

     

     

     

     

     

     

     

     

     

     

     

     

     

     

     

     

     

     

     

     

     

     

     

     

     

     

     

     

     

     

     

     

     

     

     

     

     

     

     

     

     

     

     

     

     

     

     

     

     

     

     

     

     

     

     

     

     

     

     

     

     

     

     

     

     

     

     

     

     

     

     

     

     

     

     

     

     

     

     

     

     

     

     

     

     

     

     

     

     

     

     

     

     

     

     

     

     

     

     

     

     

     

     

     

     

     

     

     

     

     

     

     

     

     

     

     

     

     

     

     

     

     

     

     

     

     

     

     

     

     

     

     

     

     

     

     

     

     

     

     

     

     

     

     

     

     

     

     

     

     

     

     

     

     

     

     

     

     

     

     

     

     

     

     

     

     

     

     

     

     

     

     

     

     

     

     

     

     

     

     

     

     

     

     

     

     

     

     

     

     

     

     

     

     

     

     

     

     

     

     

     

     

     

     

     

     

     

     

     

     

     

     

     

     

     

     

     

     

     

     

     

     

     

     

     

     

     

     

     

     

     

     

     

     

     

     

     

     

     

     

     

     

     

     

     

     

     

     

     

     

     

     

     

     

     

     

     

     

     

     

     

     

     

     

     

     

     

     

     

     

     

     

     

     

     

     

     

     

     

     

     

     

     

     

     

     

     

     

     

     

     

     

    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