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스토리

한나라당 2008. 7. 14. 14:01

한나라당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을 지적하며, 북한의 즉각적인 진상조사 협조와 더불어 진정한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북한은 즉각사죄하고 철저한 진상파악에 협조해야한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금강산 관광객 사망사고 관련해 총격사건 이후 총격 당시의 상황에 대한 북측의 해명이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사망사건에 대한 늦은 통보, 파격당시의 상황, 사태 수습 및 진상조사 태도 등 모두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더구나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면서 남북 합동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것도 대한민국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이에대한 북한의 즉각 사죄하고 사건전말에 대한 철저한 진상파악에 협조해야하며 재발방지를 약속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열 최고위원도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사건과 관련해 "정부는 북한과 대화 채널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과 미국을 동원해서라도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벌여야 한다"고 당부한뒤 "북한이 진상규명에 응하지 않는것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의 자격도 의심받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진상규명에 성의있는 자세로 응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허 최고위원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남북관계, 특히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정부 당국에 각별한 조치가 부족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관광회사는 물론이고, 정부 당국도 여기에 대한 충분한 책임을 가지고 사후 대책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제와 이념이 다르다 해도 인간의 생명은 무엇보다 소중하다..북한의 진정한 태도변화를 촉구한다


조윤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번 관광객 사망사고에 북한은 오히려 우리측에 책임을 떠넘기면서 사과 및 재발방지도 요구했다"며 "북한을 이해하고 북한에 절대적 도움이 되며 남북관계 개선에도 보탬이 되는 금강산 관광에 이렇게 총격을 가한 것은 충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체제와 이념이 다르다 해도 인간의 생명을 그 무엇보다 소중하고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진상조사가 절실한 상황에서 북한의 진상조사 거부는 같은 민족으로서 국제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보여야 할 태도가 아니다"며 즉각적인 진상조사 협조와 북한의 진정한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2008. 7. 14 인터넷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