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스토리

한나라당 2007. 4. 9. 18:47

한나라당은 9일 제266회 임시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 권경석·김재원·정문헌·김희정의원이 질의자로 나섰으며, 공정한 대선관리, 불법적 개헌홍보활동, 비공식 대북접촉문제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하였다.

 

권경석 의원, 대선후보들에 개헌공약 제시 요구야말로 대선 개입

 

한나라당 권경석 의원은 공정한 대선관리를 저해하는 7대 요인을 중심으로 질의에 나섰으며, "노 대통령은 대선후보들이 개헌공약을 제시하면 발의권을 차기정부로 넘기겠다는 것이야말로 대선 개입이며, 대선의 골격을 뒤흔들려는 의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권 의원은 "홍보메일 341만통 발송 및 개헌홍보지 100만부 배부등 탈법적 사전투표운동을 벌여왔다"며 정부의 탈법, 불법적 개헌 홍보활동을 지적했다.

 

김재원 의원, 이해찬 전 총리의 방북 행적 의문 제기

 

김재원 의원은 '이해찬 전 총리의 방북 행적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12월 대선에서 막판 뒤집기하는 방안을 마련해 양측이 합의하고, 여러 차례 방북을 통해 이를 협의하자고 말했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남북정상회담을 대선에 이용하려는 현 정부의 '신 북풍 의혹 사건'"이라며 이해찬 전 총리의 방북에 대해 강하게 의혹을 제기했다.

 

정문헌 의원, 안희정씨의 비공식 대북접촉 사조직 동원은 심각한 문제

 

정문헌 의원은 안희정씨의 비공식 대북접촉에 대해 "비공식 루트를 통할 경우 뒷돈을 요구받을 개연성이 높고 사기까지 당할 우려가 있다"면서 "대북정책의 투명성을 강조했던 정부가 사조직을 동원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2.13 북경합의 이후 대북지원에 대해서는 "그동안 미루어 왔던 대북지원을 정부가 적극 재개하고 있다"면서 "대북지원에 대해 정부부터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이 지켜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희정 의원, 대북특사 아닌 개인자격으로 정부를 대표하는것은 위법 행위
 
김희정 의원도 대북 비밀접촉과 관련해 "안희정씨와 열린우리당 이화영 의원의 대북 비밀접촉이 노 대통령 지시에 따른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논란이 확산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김 의원은 "대북특사도 아닌 안희정씨와 이해찬 전총리가 남북 정상회담 추진등을 논의한 것은, 개인자격으로 정부를 대표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남북관계발전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007. 4. 9 인터넷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