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 새 3

댓글 0

my photographic life/Existence

2020. 4. 13.

 

 

 

삶이란

어디 하나 만만한 것이 있었던가.

 

함께 이겨내고 함께 보듬어 가는 것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