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떠나는 설렁설렁 제주여행 # 9】

댓글 74

여행지

2021. 5. 3.

한림해안로를 따라가다 한림항을 지나 방파제도로가 끝나는 곳에 멈췄습니다.

(정확한 지명이 안 나와서 고향흑돼지(웅포)를 지도에 표기합니다)

 

 

 

이제 제주 안쪽으로까지 멋진 제주의 하늘이 들어나기 시작합니다.

 

 

 

제주 바다는 완전 멋진 옷으로 갈아 입은 느낌입니다.

 

 

 

비양도 바라보는 산책도 좋습니다.

 

 

 

사나웠던 바다는 연인의 바다로 돌아왔습니다.

 

 

 

먹구름도 흰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덕분에 눈부심을 만끽합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더 즐겁습니다.

 

 

 

길게 이어진 코지는 저 연인들의 무대입니다.

 

 

 

이런 느낌이 있기에 제주는 연인들의 섬이기도 하지요.

 

 

 

가끔은 저렇게 남자끼리도 옵니다만……

 

 

 

제주바다가 주는 기분 좋음이 지금 여기에 다 있는 것 같습니다.

 

 

 

아내도 제주바다의 매력을 갈무리하고 있습니다.

 

 

 

이제 오히려 하늘의 구름이 더 반가워집니다.

 

 

 

섬 안쪽의 구름들도 빨리 쉬러 갔으면 좋겠습니다.

 

 

 

남쪽 하늘부터 구름이 옷 색깔을 바꾸고 있습니다.

 

 

 

커플사진 찍어 놓고도 무슨 기능으로 이렇게 찍혔는지 모른다는 아내,

하지만 특별한 느낌이 아주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