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寶梅(봄에...) 2017. 8. 31. 14:36

읍성은 지방 관아가 소재한, 고을의 방어를 목적으로 축성된 성곽이다.


청도 읍성이 처음 축성 된 시기는 명확히 알수는 없으나

고려시대부터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의 규모는 조선시대 선조 년간에 이루어진 것이다.


선조 때

왜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해 동래에서 서울로 향하는 주요 도로변에 성을 수축하였는데

청도 군수 이은휘가 선조 23년[1590]에 시작하여 2년후 완공하였다.


둘레가 

1570보[약1.88킬로미터] 높이가 5자 5촌[약 1.8미터]이며 동문, 서문, 북문이 있었다.


임진왜란과 여러번의 화재로 소실되기도 하였지만

수차례 개축하여 읍성을 유지하여 왔고 고종 7년[1870]에 남문을 건립하여 4개의 문을 갖추게 되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도시화와 도로 개설로 문루는 철거되고 성벽 일부는 훼손되었으나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경상북도 기념물 제 103호로 지정되었다.


청도 읍성은 성의 기저부가 전역에 걸쳐 남아있고

각종 지리지와 고지도에 자세한 기럭이 있어 발굴조사와 고문헌 고증을 거쳐

북문[공북루]을 중심으로 성벽과 봉성 등 성곽을 현재도 복원해 나가고 있다. [옮김]


청도읍성 내부


성곽에 올라 서서 본, 청도 읍내...






동북루[북문]


해질녁...


읍성 앞, 비석군


밤에 본 성곽


다음 날 아침 성곽에 올라서서 본 읍내

구름이 산허리를 두르고 있다.


읍성 연지의 수련


성곽 옹성에서 본 풍경


성곽에서 본 청도군청과 연지

동북루[북문] 안 쪽...






아직도 피어있는 왕원추리와 눈맞춤

밤새 내린 비에 물을 머금어 싱그럽다.


청도읍성에서 바라본 풍경들이 평화롭습니다.
가을이 성큼 닥아 온듯한 8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시모가 건강이 많이 안 좋아서 우리집으로 모셔 왔어요,
당분간 블을 정지 해야 될것 같습니다.
행복한 9월 맞이 하기 바랍니다...^^
청도는 감과 복숭아가 유명한 곳인데 봄, 복사꽃 필때 가면 더 좋은 풍경을 담았을텐데요...
어느새 구월이 되었습니다.
시어머님을 모시게 되셔서 애 많이 쓰시겠습니다. 건강하시기를 빌어 드릴께요. ^^
드물게 남아 있는 읍성 가운데 하나입니다.
행정(치소)과 군사(군영)의 기능을 수행한
읍성의 흔적이 많아 남아 있어서 좋습니다. ^^;
2.30년전, 처음 청도에 갔을땐 무너지는 성곽이 거의 방치상태였지요.
이제 일부 구간은 완성을 했고 길 건너편에는 유물색출 작업이 끝나고 성곽 복원 공사중이랍니다.
시간이 많으면 청도의 많은 유적지도 다 다녀볼텐데...
읍성뿐 아니라 석빙고, 향교, 도주관등 보수, 복원공사를 해서 역사공부를 할수 있습니다. ^^
청도는 친구가 살아서 포도를 많이 얻어먹었는데
친구 부모님 과수원 하시는 덕분에
이제 그 친구는 결혼과 함께 어디에 사는지
경상북도 기념물 성 촬영하신 사진 작품 잘
보았습니다. 수고하셨어요.
청도엔 매년 다녀옵니다.
손아래 시누이가 살고 있어서 갈적마다 아주 후한 대접을 받고 오지요.
청도는 반시와 복숭아가 유명해서 가끔 택배로 받아 먹는데 이곳 과일들이 맛이 좋더군요.
청도 친구분이 보내주신 포도를 드셨었군요. 가끔은 생각나는 그리운 친구가 되어버리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