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寶梅(봄에...) 2020. 9. 28. 09:14

연중 행사 인, 시부모님 벌초를

코로나로 인해 지자체에서 청년들 동원해

알아서 해놨으니 내려오지 말라는 당부를 무시하고

20년 된 우리차가 고속도로에서 퍼질까봐서

작은 아들차로 내려갔다.

 

할매도 가자는영감 말에

청도 고모네 가서 감빙수 사주면 따라가지 하면서 튕겼더니

알았다고 한다. 

 

갈멜 수도원의 수사 시동생도 합류했다.

 

청도 꽃자리 카페에서 감빙수도 먹고 읍성과 석빙고도 잠깐 돌아 보았다.

 

시부모님 묘소에 도착해 예초기를 돌리자, 깜짝 놀라 튀어나온 개구리. 벌초는 이미 깨끗하게 해놓은 상태인데 웃자란 풀 제거를 했다.
벌초를 끝내고 성묘 후, 근처 닭개장 맛있게 하는 집에서 점심을 먹고 1시간 걸려 청도에 갔다. 꽃자리 민속찻집
찻집 뒤뜰에서 본 한옥
정자
원두막 처마에 매달려 핀 능소화. 시원한 그늘에 앉아 이 집 명물 인, 감빙수 먹고...
낮은 기와 담장밑에 꽃무릇이 여기저기 피어있다.
?

 

오랫만에 만난 삼남매 이야기하는 동안 잠깐 성곽을 돌아 보았다.
1995년 1월 14일 경상북도기념물 제103호로 지정되었다. 원래의 성은 고려시대 때부터 있었으며 석성과 토성을 혼합해서 쌓았다. 조선시대 선조 때에 부산에서 서울을 향하는 주요 도로변 성지를 일제히 수축하는 과정에서 청도군수 이은휘가 석축으로 다시 쌓은 것으로 1590년(선조 23)에 착수하여 1592년(선조 25)에 준공하였다.
석빙고는 겨울에 채취한 얼음을 저장하였다가 이듬해 여름에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된 돌로 만든 얼음창고이다. 남한에 전해지는 유적은 모두 여섯 군데에 지나지 않고 그나마 전부 18세기 이후에 세워진 것들이다. 이들 가운데 축조연대가 가장 이른 것이 바로 청도 석빙고이다. 청도 석빙고는 봉토가 모두 유실되고 홍예보 사이를 덮었던 판석들도 대부분 달아나 지상으로는 홍예보 네 줄만이 초승달처럼 솟아올라 내부가 훤히 들여다보인다.
방치상태였던 석빙고 주변을 말끔히 정리해 놓았다. 석빙고 내부로 내려가 보고 싶었으니 귀경차량이 밀릴까봐 가까이 가지 못하고 사진으로 담아왔다.

멀리 다녀 오셨군요 .
꽃자리도 다녀 오시고 ... 추석여행 하신 기분이 들것 같아요.
요즘 날씨 정말 좋습니다.
벌초가자는 명목으로 즐거운 나들이 했어요.
시누이한테 대접도 후하게 받았구요.
주말이라 손님이 얼마나 많던지 주차할데가 없더라구요.
청도까지 다녀오셨군요
코로나로 시끄러웠던 청도
이젠 잠잠해졌지요
참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곳이군요
네, 당시에 찻집도 문닫았고
시누이 남편도 찜질방 갔었는데 그 바람에 격리 당했었대요.
다행히 증상은 없었구요.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듯이 평온한 분위기였어요.
만류에도 바람도 쏘일겸 성묘를 다녀 오셨군요.
고모네 꽃자리 민속찻집도 가서 맛있는 감빙수도 드셨군요.
찻집 주변을 정갈하게 가꾸어 놓은 흔적이 엿보입니다.
추석을 앞두고 마음이 바빠 집니다.
풍성하고 행복한 추석 되시기 바랍니다...^^
해마다 다녀오는 벌초겸, 성묘지만
올해는 좀 다른데도 남편의 고집으로
여행같은 나들이 길이었습니다.
이 집, 감빙수는 주인이 직접 개발한거라 들었습니다.
맛이 중독성이 있어서 벌초 가자는 말에 급 먹고 싶더라구요. ㅎㅎ
저도 추석이 다가 오니 괜시리 마음만 바빠집니다.
선생님께서도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