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의 풍경과 꽃

寶梅(봄에...) 2021. 5. 8. 06:11

남한산성은

단순한 하나의 성곽으로 이루어진것이 아니라

본성, 봉암성, 한봉성, 신남성과 5개의 옹성

[제 1, 2, 3 남옹성, 신지옹성, 연주봉 옹성]으로

이루어진 복잡한 구조이다.

 

이중에서 봉암성은

본성의 동쪽인 동장대 부근에서 북동쪽의 능선을 따라

벌봉 일대를 포괄하여 쌓은 외성이다.

 

병자호란 당시,

남한산성 내부의 동태를 환히 조망할 수 있는 벌봉을

청군에 빼앗겨 곤란을 겪었는데 이러한 약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숙종 12년[1686]에 부윤 윤지선으로 하여금 성을 쌓게 하였고

이 후에도 치성과 포대등을 증축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봉암성은

남한산성의 본성에 대하여 새로 쌓은 성이므로 신성이라고도 하며

동쪽의 성이므로 동성이라고도 하였다.

 

성의 길이는 2120미터이다.

 

현절사에서 봉암성으로 오르는 길, 멸가치가 지천이다.

 

제3암문
봉암성 암문 제 12암문
봉암성 무너진 성곽의 병꽃나무

 

나홀로 소나무
새로 만들어 세운 남한산 표지석
새로 복원한 제15암문, 한봉성으로 나갈수 있다.
제14암문, 출입불가
벌봉, 벌의 날개를 닮아 붙인 이름이라고 함.
제13암문, 하남시 고골로 내려갈수 있다.
벌봉에서 본성으로 되돌아 가는길
본성 로터리 부근 옥매

남한산에 있어 남한산성인데 남한산이란 말은 영 어색해요 ㅎㅎ
저는 일부구간만 걸어 보았는데
식생도 다양하고 산성의 위용이 대단함을 느끼고 왔지요.
보매님은 남한산성지키미^^
전에 남한산이란 명칭은 없다고 들었어요.
남한산성 수어장대가 있는 곳은 청량산이라고 해요.
저 표지석은 있다가 없어졌다가 몇번 그러더니
이번에 다른 장소에 또 세워놨네요.
남한산성에 피는 꽃들을 보려면 걸어야하는 구간이 좀 많지요.
시구문 청노루귀만 예외 ㅎㅎㅎ
남한산성을 속속들이 돌아 보려면 쉽지 않겠네요
우선 봉암성의 모습을 여기서 간접경험 해봅니다
남한산성을 자주 가도 아직 못 가본곳이
제 15암문 밖, 한봉성이랍니다.
봉암성은 남한산성 본성과 달리
세계 유네스코 등재에서 제외된 곳이라
성곽이 무너져도 보수를 할수가 없다고 해요.
제대로종주했군요

보매님덕분에 봉암성에

대한 공부 제대로 했습니다

고마워요!ㅎㅎ
쉬엄쉬엄 천천히 걸으니 다녀올만 했어요.
몇년전엔 벌봉에 올라가 인증도 남겼는데
올려다 보기만 했어요. ㅎㅎ
올 가을엔 백부자를 보러가야지요.
식구가 많이 늘었더라구요.
남한산성 구경 잘 하고 있습니다
근데 복잡해요 처음 듣는곳이 많아요
하긴 가볼수가 없으니요 못가본다는게
아쉽기만 합니다
ㅎㅎ 복잡하지 않아요.
실제 가보시면 단순한 길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