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寶梅(봄에...) 2021. 11. 24. 21:41

경복궁은

조선 왕조 제일의 법궁이다.

1395년 태조 이성계가 창건하였고,

1592년 임진 왜란으로 불타 없어졌다가,

고종 때인 1867년 중건 되었다.

 

흥선 대원군이 주도하여 중건된 경복궁은

500여 동의 건물들이 미로같이 빼곡히 들어선 웅장한 모습 이었다고 한다.

 

 

경복궁의 정문, 광화문

 

 

흥례문

 

 

근정문과 영제교

 

 

경복궁의 정전, 근정전[국보]

 

 

근정전 내부의 어좌와 일월오봉도

 

바닥이 까만 돌로 깔려있는것은

북극성과 북두칠성이 있는 자미원 공간[하늘의 으뜸 별자리]임을 표현한 것이라고 함.

 

 

근정전 천정의 칠조룡[七爪龍]

 

용의 발톱은 5개지만

근정전 천정에는 황제를 상징하는 황금색 용 두마리가

여의주를 가운데 두고 희롱하는 모습이며

7개의 발톱은 조선의 왕이 천하를 통치하는 왕권 강화를 나타내었다. 

 

 

경회루[국보]

 

외국사신 또는 군신간의 연회장소이며

임금은 올바른 사람을 얻어야만 정사를 바로할수 있다는 의미에서

경사스러운 모임이 있는 장소로 사용되었다.

 

 

왕의 침전, 강녕전

 

 

왕비의 침전,  교태전

 

 

자경전, 고종의 양어머니 신정왕후가 기거하던 전각

 

 

명성황후가 시해당한 곳, 곤녕합

 

조선을 지배하려던 일본은 

1895년 10월 8일 새벽, 곤녕합에서 명성황후를 살해하여

시신을 불태우고 재는 향원정에 뿌리고 타다 남은 시신은 녹산에 묻었다고 한다. 

 

 

오촌댁 뒤곁의 보리밭과 허수아비

 

 

광화문 광장의 세종대왕상

 

 

역사박물관 옥상에서 본 경복궁

 

 

자세한 소개글과 함께
경복궁을 다시 봅니다.
부지런하신 보매님 고맙습니다.
5학년 손녀가 역사에 대해 궁금해 하는게 많아서
설명글을 사진에 담아오기도 하고
이리저리 검색도 해서 기록해 보았습니다.
똑똑한 할머니로 잘 보일려구요. ㅎㅎ
오촌댁 뒷곁은 처음 보네요
경복궁의 가을 모습 잘 감상해 봅니다.
오촌댁은
올해로 174살 된, 정통가옥으로
경북, 영덕군, 영해면 원구리에 있던
영양 남씨의 택호를 분해하여 2009년에
경복궁으로 옮겨와 복원한 보물같은 한옥입니다.
이 오촌댁을
정면이 아닌 뒷곁에서 담았어요.
경북궁 설명을 잘 해 줬건만 난 왜이리 자꾸 까먹나 몰라요
오촌댁은 멀리서 가지고 왔군요 역사박물관 옥상에서 본 경복궁이
맘에 들어요 수고했어요
휘 돌러보고 사진만 찍어올게 아니라
기록을 해둬야 손녀에게 가르쳐 줄것 같아서요.
궁금한게 많아 질문이 많아요. ㅎㅎ
오촌댁은
안에 들어가보면 어릴때 살던 집이랑 구조가 똑같아요.
안방이 그렇게 좁았네요. ㅎㅎ
역사박물관 옥상은 아무나 입장 가능해요.
오른편에 의정부를 짓느라 공터가 거슬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