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寶梅(봄에...) 2014. 11. 4. 21:49

 태백산맥의 남단에 위치하는 주왕산(721m)은

암벽으로 둘러싸인 산들이 병풍처럼 이어져 석병산() 또는 주방산()이라고도 한다.

 

주왕산이라는 이름은

중국의 진나라에서 주왕이 이곳에 피신하여 왔다고 해서 붙은 것으로 산봉우리, 암굴마다 주왕의 전설이 얽혀 있다.

 

신라 문무왕 때, 창건한 고찰 대전사()

 

주왕과 마장군이 격전을 치렀다는 기암()이 보인다.

산행길이 초입부터 평지... 난이도가 '하' 초보도 무난하다.

산행 시작 바로 만나는 아들바위, 돌을 던져 바위에 얹져지면 아들을 낳는다는 전설이 있음...

주왕계곡 [명승 제 11호]

주왕암

대전사의 부속 암자로 주왕굴에 피신해 있다 마왕의 부하에게 활에 맞아 죽은 주왕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세워졌다.

주왕이 피신해 있던 주왕굴 오르는 계단

주왕이 은거하던 굴내부.

 

폭포수에 세수를 하던중 마장군의 부하에게 활을 맞아 숨졌다고 전해진다.

조망대에서 본 병풍바위와 급수대

골짜기에서 산등성이로 올라가는 곡풍[골바람]이 생기는 곳

학소교

시루봉

 

떡을 찌는 시루와 생김이 비슷하여 붙여진 이름이나 측면에서 보면 노인의 얼굴형상이다.

시루봉 맞은편의 학소대

하늘을 찌를듯이 솟은 절벽 위에 청학과 백학 한 쌍이 둥지를 짓고 살았다 하여 학소대로 불린다.

 

등산로

 

주왕산의 하이라이트 구간으로 좁은 협곡을 나가면 멋진 풍광이 펼쳐진다.

 

주왕산의 제 1폭포인 용추폭포

 

 

주왕산 계류

제2폭포, 절구폭포

 

응회암이 발달하여 생긴 절리에 의해 생긴 2단 폭포로  1단 폭포 아래에는 선녀탕 구혈이 있으며 2단 폭포 아래에는 폭호가 발달되어 있다.

 

 

제 3폭포인 용연 폭포

 

주왕산에서 가장 크고 웅장한 2단 폭포

폭포 상층부이며 좌측에 세개의 돌개구멍이 있다.

폭포[하층부] 아래서 올려다 본 풍경

하산길에 햇살이 비추자 노란 단풍이 황금빛으로 손짓을...

급수대

주왕산을 대표하는 응회암으로 주상절리와 열변질 광물인 천둥알을 볼수 있다.

신라 선덕여왕 때, 김주원이 저곳으로 피신하여 대궐을 세웠는데 물이 없어 아래 계곡에서 퍼 올렸다는 전설이 있다.

연화봉

자하성터

주왕이 숨어 들어 온후, 신라 군사를 막기 위해 쌓은 돌담으로 길이가 12킬로에 달했다고 함.

기암

주산지로 가는 길...

 

이동 중, 소나기가 퍼붓더니 차에서 내릴땐 말짱하게 그쳤음...

주산지

 

1720년 숙종때 인공으로 만들어진 주산지는 오랜 가뭄에도 물이 바닥을 드러낸일이 없다고 한다.

저수지 속에는 150여년 묵은 왕버들 23그루가 자생하고 있어 아름다움을 더하고 있다.

 

 

 

 

 

 

돌아 오는 길...

주왕산 을 둘러싸고 사과벝과 농가 풍경...

 

아름다운 주왕산의 추억, 오래~~~~ 갈 것 같다...

그 유명한 주왕산과 주산지를 다녀오셨군요. 진나라 주왕은 어떻게 해서 이곳 까지 피신해 왔을까요? 2단폭포의 상층부 돌개구멍은 어떤 역할을 하는지요? 주산지의 왕버들은 죽어간다는 이야기를 들은것 같은데요...안타깝네요. 사진도 잘 찍으셔서 산하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주왕산은 두번 정도 달기 약수를 들렀던 적이 있는데 저 멋있는 산을 언젠가 가야지 했어요. 이번에 기회가 되서 다녀왔는데 정말 멋졌어요.
당나라에 쫓겨 멸망한 진나라 장관급 벼슬아치의 8대 손인 주왕이 진나라의 재건을 꿈꾸며 숨어들었다고 해요.
폭포의 돌개구멍은 오랜 세월 물살에 의해 생긴것이 아닐까요?
맞아요, 주산지 왕버들이 상태가 좋지 않은것들이 대부분이었어요. 그래서 몇 그루를 이식해 심었는데 잘 자라 줄지 기대해 봅니다.
주산지는 물에 잠겨 자라나는 왕버들때문에 그 풍경이 아름다워서 찾는 이들이 많은듯 합니다.
주왕산은 아니오르시고 주산지와 주왕의 여행코스만 돌아들고 오신듯 싶어요.
옛시절에는 확실한 산악회였는데 이제는 여행 크럽 맞는듯 싶습니다.

아름다운 경치 담으셨으면 그만으로도 해피데이^^
주왕산 오르는길옆 식당들의 인심이 참 좋았는데 여전히 그런지 모르겠네요.
젊을땐{?} 정상까지 올라야 직성이 풀렸는데 이젠 몸 사리느라... ㅋ, 두 팀으로 나뉘어서 후자 쪽으로 갔습니다. 트레킹 위주라도 하도 서둘러 족치니까 산행중에 물 마실 틈도 없습니다. 사진 몇장 건진것이 위안이라면 위안...

홍두께 칼국수가 유명하대서 맛 봤는데 별루였어요. 친절하긴 해요.. 갓 수확한 사과를 산지[주산지 쪽이 싸요]에서 조금 샀는데 소박하고 후한 인심에 훈훈한 마음이었어요.
주왕산에 주산지, 달기약수터까지
1타 3피입니다. ^^
좋은 구경 앉아서 함께할 수 있어 좋습니다.
늘 즐거운 산행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올해는 가물어서 주왕산 단풍이 예전 같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도 참 아름다운 곳이었어요...^^
저는올해 주왕산 주산지 두번 다녀왔는데요.
좋은곳 잘 다녀오셨네요.(방가)
전국을 잘 다니시나봐요... 항상 해피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