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요?

모두가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IS' life

18 2022년 08월

18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 경주 가볼만한곳 ] 우리가 바라던 바다 ~ 주상절리

#맥문동 #겸손,인내 여름 시세는 연신 하한가를 치고 힘 다한 매미 울음도 그닥 나쁘지만은 않은 요즘이다. 보라보라 한 애가 보러 오라고 꼬시는데 그래도 진사 체면에 못 들은체 한다는건 법도에 한참 어긋나는 일인지라 맥문동과 데이트 하러 갔지 미스트 미스트 해야 사진도 촉촉해 지는데 가는날이 장날이라 그런지 사진은 썬텐 썬텐 하네 그려 맥문동 요놈이 양 다리 선수인지라 여름끝에 피어서 가을초에 진다고라 꽃말 또한 인내와 겸손이라 계절을 사이좋게 반반씩 나눠 가지고 있네요 여름이 그랬쟎아요 한 더위 했었고,한 장마는 지금도 계속이니 참을 인 하지 않았다면 숨 넘어가는거 잠깐이쟎아요 처서가 코 앞이니 머잖아 가을 겸손이 몸에 배여야 버티는계절 익은건 고개를 숙여야 대접받고 거두는 우리는 겸손하게 허리를 굽혀..

18 2022년 08월

18

테마가 있는 사진/꽃과 나비,새 이야기 [ 울산 가볼만한곳 ] 맥문동이 천지빼가리다 - 대왕암 공원

#맥문동 #겸손,인내 여름 시세는 연신 하한가를 치고 힘 다한 매미 울음도 그닥 나쁘지만은 않은 요즘이다. 보라보라 한 애가 보러 오라고 꼬시는데 그래도 진사 체면에 못 들은체 한다는건 법도에 한참 어긋나는 일인지라 맥문동과 데이트 하러 갔지 미스트 미스트 해야 사진도 촉촉해 지는데 가는날이 장날이라 그런지 사진은 썬텐 썬텐 하네 그려 맥문동 요놈이 양 다리 선수인지라 여름끝에 피어서 가을초에 진다고라 꽃말 또한 인내와 겸손이라 계절을 사이좋게 반반씩 나눠 가지고 있네요 여름이 그랬쟎아요 한 더위 했었고,한 장마는 지금도 계속이니 참을 인 하지 않았다면 숨 넘어가는거 잠깐이쟎아요 처서가 코 앞이니 머잖아 가을 겸손이 몸에 배여야 버티는계절 익은건 고개를 숙여야 대접받고 거두는 우리는 겸손하게 허리를 굽혀..

18 2022년 08월

18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 경산 가볼만한곳 ] 비오는날 수채화를 그리다~ 경산 연꽃 남매저수지

#경산 남매지 #파리의연인 비오는날 수채화를 그리라면 어떤 풍경일까? 아마 그림 좀 그린다는 사람은 지금 내가 보고있는 남매지의 풍경을 그리지 않을까? 무난해서 누구나 좋아할 만 하니 절정은 지났지만 연꽃이 있고 마치 찍은듯이 두개로 투영되는 저수지에 비치는 건물과 나무 파리의 연인이란 드라마가 있었지 거기서 나온 유명한 대사 한줄. " 너 안에 나 있다." 마치 평행세계 같은 나일수도 있고 온전히 다 보이지 않는 나의 속내일수도 있고 아무튼 하나로 존재하지만 늘 두개의 세계 사이에서 존재하는 나 이거나 또 다른 나이거나 신기하지 않아? 이 두개의 사이에 연이 있다는게 의미하는 뜻은 다르지만 그냥 인연같은 연이라 우긴다. 이런 날에 딱 어울리는 노랫말이 비오는날의 수채화다. 깨끗한 붓 하나를 숨기듯 지니..

15 2022년 08월

15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 울산 가볼만한곳 ] 울산시립미술관 전시회를 다녀와서

#울산시립미술관 #예술 평화:0시의 한계 작품전 '본래 아무것도 없었는데 어디에 먼지가 있으리오?' 그랬을지도 모른다.태초엔 인간의 이기심이 만든 문제점들은 시간이 갈수록 과거엔 접할수 없었던 문제들과 충격파를 인류에 던져준다. 자본주의와 국가적 이기주의로 점철된 폐허의시대 대립과 갈등 폭력과 혐오로 부터 탈피하여 화합과 상생,평화 같은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회복하기 위해 처음(제로)으로 다시 돌아가자는 의미로 한중일 삼국의 예술가들이 뭉쳤다. 제로란 군사적인 용어로 계획된 행동이 시작되는 출발선을 의미한다. 작가들은 불가피하게 야기되는 현안들에 대해 처음에서 다시 시작함으로써 인류가 태초의 인간성을 회복하자고 역설한다. 그때로 회귀하자는 의미가 아니다. 처음의 인간내면의 선함을 잃지말자는 것이다.해서 ..

15 2022년 08월

15

비젼라이프/Good Thinking(좋은생각) 광복절에 즈음하여

#금오산금리단길라이딩중에 #8.15광복절(77주년) #빛을되찾다 어두워졌다.얼마후 다시 불이 들어오고 조명이 한곳을 비추며 연극은 서서히 시작된다. 삶이 연극이라 단정지어 말할순 없지만 시작과 과정과 결말은 해피엔딩이든 새드엔딩이든 끝이나고 다시 되풀이된다는 것이다. 한세대에서 또 한시대로 긴 고통의 시간 끝에도 반드시 좋은날이 올거라는 희망은 우리를 여기까지 오게했고 번영의 토대위에서 우리의 삶 뿐만 아니라 우리를 지배하는 생각까지도 함께 전진하길 바래봅니다. 가보는 거예요 평화의 길은 어렵고도 먼 길이지만 누군가 이미 경험했었고 내겐 처음일지도 모르지만 나로인해 또 누군가는 난생 처음으로 그 길을 가볼거예요. 사람들이 하나둘 가게되면 그곳은 비로서 길이 되고 변하지 않는 가치가 됩니다. 대립을 공공연..

12 2022년 08월

12

비젼라이프/Good Thinking(좋은생각) 입추에 붙이는글

#입추에 붙이는글 비가 내리기 전에는 언제 올 時를 알지 못했고 바람이 불어오기 전에는 어디서 부는지 알지 못했고 사랑이 깊어지기 전에는 그게 사랑인줄 알지 못했다. 나이만 먹는것 같지만 내공도 함께 단련되니 인내할지이다. 솟구치는 물음에 진실한 답을 들으려면 다가올 오늘을 기다려야 한다. 그대에게 건네진 차 한잔도 누군가의 수고로움 덕택이니 감사히 생각할일이다. 그저 얻어졌는건 없으니 그렇게 삶은 공존하는것이다. 샘이 깊은 물도 뿌리깊은 나무도 오늘같은 하루가 모여 오늘에 이르렀으니 시간은 흐르기만 한게 아니라 쌓여왔던 것이다. 그대의 오늘 의미 있지 않은가? 설령 이해하지 못한채로 또 하루가 지나더라도 삶의 배경에서 그대가 없다면 세상은 존재의 이유가 없다.

11 2022년 08월

11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 창원 가볼만한곳 ] 경상남도 교육청 마산 지혜의바다 도서관

#마산 지혜의바다 도서관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는 말이 있다. 과거와 달리 책을 읽는 방법들이 다양해졌지만 시험위주의 교육과정에 몰입되어 있는 우리 교육현실에서 책읽기는 그 깊이가 앝아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인터넷에서 본 지혜의 바다 도서관은 꼭 한번 가보고 싶었던 곳이었는데 3년만에 오게 되었다. 2018년 개관한 경남교육청 산하 마산 지혜의 바다도서관은 구밤중과 여중이 똥폐합 하는 과정에서 남은 구암중체육관에 먼들어졌다. 1층에는 동화방,레고방 ,웹툰방등이 있고 2층과 3층은 거대한 도서관으로 채워져있다. 2,3층은 내부벽면 전체가 책꽃이다. 첫 느낌이 보기만 해도 지혜가 쏙쏙 들어오는 느낌이었다. 책을 읽는다는건 과거의 훌륭한 사람들을 만나느 것이라는데 정말 책만 보다가..

11 2022년 08월

11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 창원 가볼만한곳 ] 8월의 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 #연꽃 주남저수지를 중심으로 북쩍의 산남저수지와 남쪽의 동판저수지를 합쳐 주남저수지라 일컫는다. 주변 평야에 농수를 공급하며,겨울엔 철새도래지로 알려져있다. 주남 새(사이)다리 라고도 하며 양쪽에서 돌을 샇은뒤 그위로 여러장의 평평한 돌을 걸쳐놓았다. 67년 유실된것을 흩에진 잔해들을 수거해 96년 다시 복원하였다. 역사가 800년이나 된다. 주남 샟태길 양 옆으로 연꽃단지가 있다. 연꽃 꽃말은 식은 사랑 ,청결,당신은 아름답습니다 하나만 하지 누가 이리 많이 만들어 놓았는지 연꽃을 처음 재배한 것은 세조 9년(1463년) 관료이자 학자인 강희맹이 명나라에 사신으로 갔다가 다 가저온 씨앗을 재배하기 부터였는데 그 첫 재배지가 시흥의 관곡지이다. < 주남지에서 > 주남의 땡볕 아래 옹기종기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