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요?

모두가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IS' life

2016년1월 처음 뒷다마뉴스

댓글 1

뒷다마뉴스

2016. 1. 7.

 

 

희망찬 병신년 새해가 밝았네요

국민들은 희망찬 한해를 기대하지만 정치권은 연거푸 병신짓만 하고 있으니...

 

 

정부의 위안부 협상관련 대규모 반대집회가 광화문에서 열렸다죠.여기에 어버이연합,엄마부대 회원들이 위안부협상 지지 반대집회를 하러 나왔다죠.이분들의 망행에 대해 즉석에서 효녀연합부대가 결성되었다죠.

'애국은 태극기에 대해 하는것이 아니라 물에 빠진 사람들을 구하는것이다.' 효녀연합이 내건 캐치프레이즈 너무 멋지지 않나요? 엄마부대,어버이연합 괴물여러분 아무리 세상이 지멋대로 라해도 순녀뻘되는 애들에게 훈육받을 정도로 괴물되지 맙시다.

한편 일본시민들은 아베총리관사 앞에서 소녀상철거 반대시위를 했다는데 누가 일본인이고 누가 한국인인지..

할수있다면 어버이연합,엄마부대 일본으로 보내고,저 일본시민들 한국으로 귀화시켰으면 좋겠다요.

 

대통령 올해 연봉이 2억이 훌쩍! 후덜덜하네요

1999년 대통령 연봉제가 도입된 이후 133%인상된 금액이라네요.그네 연봉 3%밖에 인상 안되었다고 애써...

도대체 경제도,근로자 임금인상도, 최저임금도 3%도 인상 안되는데 댓통 연봉만 인상? ㅋㅋ 웃기는 나라야

 

요즘 스마트폰에 중독된 젊은이들을 궁궐에 매인 나인 같은 생활을 한다고 나인족이란 별칭이 붙었다죠.

그럼 종편에 중독된 나이든 분들은 뭐라해야 할까요?

별 다른게 없네요 그냥 종족이라고 하죠.

생각없는 종족

 

 

대통령 경호내역이 화제인데요

이명박이 전임대통령들에 비해 수십배의 경호비용을 사용한다죠.퇴임해서도 국가돈 빼먹는데는 타의 추종 불허입니다.

과외인데요 이명박과 그의 아들,형인 이상득과 아들이 4대강 주변에 갖고있는 부동산이 무려 23조나 된다죠. 4대강 억지로 밀어붙였는게 다 이유가 있겠죠.

 

전 보건복지부 장관 유시민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온 내용입니다.

댓통이 나라 팔아먹어도 35%의 국민들은 지지해 줄겁니다.

이게 현 대한민국의 잘못된 현상 아닐까 합니다.

 

더민주 인재영입에 뒤질세라 안철수 신당이 탈당한 김한길을 영입하고 걸출한 인재를 영입했다며 논평을 냈다죠.

걸출한 인재? 여기서 인재란 사람에 의해 일어나는 재앙의 준말입니다. 한길아 제대로 좀 살자.

안철수씨 혁신 부르짖으면서 구태들 끌어모으는건 뭡니까? 혹 김한길이 성완종 뇌물 에도 연관되어 있는건 알기나 아십니까? 무슨 퇴물들 영입하고 혁신이래

 

북한이 수소폭탄 실험을 했다죠.

이에대해 국정원과 국방부 왈

'다른나라 정보기관도 핵실험 징후 포착 못했다.'라며 미국도 몰랐다며 궁색한 변명을 했다죠.

다른나라는 못해도 우리는 해야지 이 깡통들아

하지말라는 조작질,대국민사찰,비방댓글 이런건 안 시켜도 잘 하디만....

잘들어

미 NBC 방송에서 미국은 2주전에 북 핵실험 징후 이미 알고있었다고 기사 놨더라.

전작권 이양이 정보수집능력까지 함께 이양하는기갸?

너거 모두 옷벗고 청소부나 해라 그게 국익에 도움된다.

산업스파이 제대로 하나 못잡고 중국에 기술 다 도둑 맞는 나라에 뭔 특수판공비는 저리 많이써 .

저것들 판공비만 없애도 무상보육,무상급식 다 해결된다에 한표

 

 

최근 청년배당을 하려하는 서울 박원순 시장과 성남 이재명 시장에게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원색적인 공격을 하고 있다죠.이에 대응한 두 시장님의 반응.

박원순시장 왈 ' 악마눈엔 악마만 보인다더니'

이재명시장 왈 ' 내가 악마면 대통령과 여당은 사탄인가?'

여기에 가수 이승환씨가 쐐기를 박았다죠.

나라가 안하니 '나' 라도 한다며 청년반값공연을 하겠다 나섰다죠. 참 어처구니없죠.

해야될 나라 에서 안해 대신이라도 하겠다 해도 저 지랄들이고,하라하면 못한다 지랄들이고 지랄도 풍년입니다.

 

2016년에는 총선이 있습니다.

더이상 국민위에 군림하려는 사람들 찍어주지 맙시다.

저의 뒷다마는 쭈우욱 계속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