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요?

모두가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IS' life

지산체육공원 노을지다

댓글 0

테마가 있는 사진/울동네 구미이야기

2021. 6. 1.

#지산체육공원 석양 물들때

 

석양이 지면 산 아래로 숨는 태양을 산이 먹었다고 표현했다.

하루 종일 일한탓에 피곤한  태양은 먹히지 않기위해 사력을 다하고,그 과정에서 붉은피를 토하지만 다시  떠오르며 우리와 마주한다.

삶이 투쟁이라고 본다면

매일같이 대면하는 모든것은 어쩌면 투쟁을 위한 환경이고,살아남아야만 다음 이야기를 써내려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어둠이 내리면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보이지 않기에 더 무섭고,그건 미래도 마찬가지 아닌가?

인류가 걸어온 역사의 많은 부분이 밤에 이루어졌다는건 부인하기 힘들다.

그 시간동안 무슨 일이 있었을까?

어쩌면 인간 내면도 낮과 밤처럼 거시적으로 보면 하나지만 두가지 이중성을 띠지않겠나 싶다.

 

<산아래로 노을지다>

 

 

밥짓는 연기인가
저 멀리 산등성으로
스멀스멀 무언가 피어오르더니
보금자리 기어들듯
지쳐 기대는 태양에
산자락 한켠 내어주나 싶더니
통째로 낼름 잡아삼킨다.

세상 모든 파랑과 빨강은
익숙하다는듯 몸을 비비며
근사한 색채마술을 펼치고
먹는자와 먹히지 않으려는자의
투쟁이 얼마나 격렬했으면
파란 하늘엔
붉은 유혈이 낭자하다.

바야흐로
개와 늑대의 시간이다.
피아의 구분조차 쉽지 않은데
고독,외로움,쉼,두려움 같은
오만가지 감정이 뒤섞이면서도
신기하리만큼
평온해 지는 시간

어둠이 내릴것이다.
그동안 무슨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이거 하나는 믿어도 된다.
태양은 항상 살아돌아왔다는것
부디 살아서 볼 수 있기를
밤에 이루어진 역사는
산자만이 알수 있으니

 

개와 늑대의 시간은 드라마 제목으로 한때 회자되었다.

앞을 전혀 분간할 수 없는 상황을 말함이다.

시꺼먼 물체가 개인지 늑대인지 모르기에 우리는 어둠속에서는 긴장하게 된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