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요?

모두가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IS' life

[ 공주 가볼만한곳 ] 미르섬 코끼리마늘꽃에 꼽히고 기생초와 메밀꽃에 반하다

댓글 0

테마가 있는 사진/우리나라 이야기

2021. 7. 7.

공주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무령왕릉이 있는 도시다.

 

미르섬은 상습침수 지역이었던 금강 하천변을 정비해 만들어졌는데,공주는 금강을 사이에 두고 공산성이 있는 강북(구시가지)와 신도시가 형성된 강남으로 나뉘는데 이곳에서 보는 공산성이 마치 용이 용트림을 하는 모습처럼 보여 공모를 통해 미르섬으로 명명했다네요.

 

 

 

마스코트 ‘고마공주’는 찬란한 웅진백제의 역사와 현재 공주시 문화를 의미함과 동시에 공주의 수호자이자 역사문화를 상징하는 ‘고마(GOMA)곰’ 과 공주시의 희망과 번영을 상징하는 소녀 ‘공주(GONGJU)’로 이뤄져 있다.

 

코끼리마늘꽃 좀 생소한 이름이다.
백합과의 구근식물로 말 그대로 왕 마늘꽃이라 보면 된다.
일반 마늘보단 10배이상 크다고 보면 된다.

 

 

다행인지 그나마 아침빛이 잠시 잠깐 들어왔네요.

 

 

제가 간 7월초 미르섬에는 코끼리마늘꽃외에도 기생초 메밀꽃이 활착 피어있었는데 장마 영향인지 흐린 하늘이 하수의 사진 실력과 맞물려 영 제대로 담지를 못했습니다.
코끼리 마늘밭을 잘 찾아보면 알싸한 마늘공주가 숨어있어요

 

 

미르섬은 꽃들의 천국이다.

지금은 기생초와 메밀꽃이 활짝 ㅍ;었고,해바러기가 수줍게 얼굴을 내밀고 있다.

 

기생초는 7-8월에 피는 국화과의 꽃으로 북아메리카가 원산지다.

 

꽃모양이 화려해 마치 꽃단장한 기생 같다하여 기생초라 하며,

작은 금계국,각시꽃이라 불리기도 한다.

 

꽃말이 참 이쁘다.

' 다정다감한 그대의 마음 '

 

동부아시아가 원산지인 메밀꽃은 학창시절 교과서에도 언급된 이효석의메밀꽃 필무렵 이라는 소설 때문이라도 매우 친숙한 꽃입니다.

 

배고픈 시절 서민들의 제철 음식 재료로 성인병 예방에도 탁월한 효과를 보인 메밀
하얀메밀꽃이 수놓은 들판은 보는것만으로도 마음을 편하고 환하게 해줍니다.

 

꽃말이 인연이라는데
메밀을 나눠먹으면 연인이 된다네요.

사랑하려면 메밀 나눠 먹는거 잊지마세요.

 

꽃말이 인연이라는데
메밀을 나눠먹으면 연인이 된다네요



공산성과 어울려 있는 미르섬의 풍경은 멋짐 그 자체디.

잔뜩 낀 먹구름에 느낌만 가져가자 했는데,아침빛도 잠깐이었지만 도와주었고 꽃말이 이쁜 기생초와 메밀꽃 까지 만났으니 행복한 기억 하난 남길수 있을것 같다.

 

정말 흥미진진한 공주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