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사귈래요?

모두가 아름다워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IS' life

10 2019년 05월

10

28 2017년 06월

28

07 2017년 03월

07

20 2016년 10월

20

시사야 놀자/나의 책갈피 권현숙 수필집 ~ 바람속에 들다

살다보면 문득 참 열심히 산거 같은데 돌아보면 무얼 하고 살았는지 궁금해 질때가 있다. 아마 인생의 반환점을 돈 이들에게 어김없이 나타나는 현상 아닐까? 마치 42.195km의 마라톤 선수가 반환점을 돈이후 느끼는 감정 자신의 최선을 다했다고 믿지만,아름다운 마지막 마무리를 위해 한번 더 신발끈을 동여매면서 가지는 지나온 것에 대한 리필과 살아갈 깊이에 대한 자기다짐 같은 뭐 그런것. 나쁘지도 않지만,그리 좋은것 같지도 않은 인생 이맘때면 우린 떨어지는 낙엽속에 함께 지는 것 같은 질 것만 같은 먹먹함을 경험한다.계절이 주는 미묘한 감정이라 위안도 해보지만 그게 사람이기 때문에 가질수 밖에 없는 감정이라는데 굳이 토를 달고 싶지는 않다. 작가도 그랬던 것일까? 이런저런 걱정만 가득 들어찬 가슴에 순한 바..

25 2015년 06월

25

16 2014년 07월

16

16 2014년 03월

16

18 2014년 02월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