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폴리오

Neptune 2019. 10. 11. 13:00

 

 

 

 

 

 

 

 

 

 

 

 

 

 

 

 

 

 

 

 

광화문 대로변에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이 새롭게 개관을 하였다.

 

파워블로그 얼라이언스 취재단들이 국립중앙박물관 블로거들과 함께 사전취재를 하게 되었다.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근현대사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문을 열다

- 개항기부터 현재까지의 자료 1,500여 점 전시

- 12월 26일 개관행사, 일반 관람은 12월 27일부터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광식)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김왕식)이 오는 12월 26일 공식적으로 개관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19세기 말 개항기부터 오늘날에 이르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종합적․체계적으로 보여주는 국내 최초의 국립 근현대사박물관이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개관은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이 ‘제63주년 광복절 및 건국 60년 기념 8·15 경축사’에서 현대사박물관 건립을 공표한 이후 추진해온 건립사업의 결과이다.

ㅇ 박물관 건립 및 전시의 기본구상 마련과 사업추진은 역사, 외교안보, 경제사회, 문화예술 등 사회 각 분야의 인사 총 29명으로 구성된 박물관건립위원회에서 총괄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건립추진단에서 실무를 수행해왔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규모는 부지 6,445㎡(1,950평), 건축 총면적 10,734㎡(3,247평)로 지상 8층 건물에 4개의 상설전시실과 2개의 기획전시실, 수장고, 세미나실, 강의실, 카페, 문화 상품점, 옥상 정원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종로구 세종로의 옛 문화체육관광부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건립한 것이다.

□ 개항기부터 현재까지의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시대별로 나누어 보여주고 있는 상설전시실은 3층에서 5층까지 약 3,000㎡의 넓이에 전체 4개의 전시실로 구성되어 있다.

ㅇ 관람객들은 3층‘대한민국의 태동(제1전시실)’에서부터 4층의 ‘대한민국의 기초확립(제2전시실)’, 5층의 ‘대한민국의 성장과 발전(제3전시실)’, 그리고 ‘대한민국의 선진화, 세계로의 도약(제4전시실)’ 등 총 4개의 전시실을 자연스러운 동선에 따라 관람하게 된다.

ㅇ 각 전시실에는 안중근 의사 유묵, 3․1 독립선언서, 6․25 전사자 유품, 포니 자동차, 민주화 운동 관련 자료 등 약 1,500여 점의 근현대사 관련 자료가 전시된다. 그 중에는 국민들이 평생 모으거나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던 기증 자료도 포함되어 있는데, 특히 파독 광부·간호사의 여권과 월급명세서, 편지 등은 우리 국민들의 희생, 그리고 땀과 노력을 상징하는 귀중한 자료이다.

ㅇ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전시된 자료 외에도 2010년부터 공개구입·경매구입·기증 등을 통해 구한 4만여 점(구입 27,829점, 기증 11,534점)의 자료를 소장하고 있다.

□ 박물관 1층에는 2개의 기획전시실이 있으며, 대한민국의 주요한 역사적 순간과 정치·사회·문화 등 다양한 분야를 최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을 활용하여 보고, 듣고, 느낄 수 있는 전시공간인 ‘대한민국의 재발견’과 어린이를 위한 역사체험학습공간인 ‘우리역사 보물창고’가 마련되어 있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아날로그의 감수성과 디지털의 범용성을 함께 갖춘 디지로그 박물관으로 기능하기 위해 첨단 정보기술(IT)과 문화기술(CT)을 활용하여 설계하였으며 다양한 새로운 전시기법을 적용하였다.

ㅇ 예컨대, 3․1 운동 코너에서는 바닥에 있는 글자를 밟으면 벽면의 해당 위치로 글자가 이동하는 무빙텍스트 기법을 활용하여 독립선언서에 담긴‘자유’, ‘평등’, ‘독립’, ‘공존’, ‘평화’등 근대 사상의 주요한 가치들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ㅇ 또한, 8․15 광복 전시코너에서는 2개의 영상화면을 활용하여 역사적 사실에 대한 정보와 사진․영상자료 등을 결합한 입체 영상으로 관람객의 이해를 돕는다.

ㅇ 대한민국 정부수립 코너에서는 12m 길이의 매직비전(벽면 영상과 홀로그램 영상을 활용한 입체영상 구현)을 통해 광복 이후 남북분단, 5․10 총선거, 제헌국회, 정부수립 과정을 한 편의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ㅇ 6․25 전쟁 코너에서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의 협조로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의 유품을 전시하여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있으며, 전후의 판자촌을 재현하여 당시의 어려운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게 하였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전시 안내에도 최신 정보기술을 활용하고 있는데, 관람객은 자신이 소지한 스마트폰이나 박물관에서 제공하는 갤럭시 탭, 그리고 전시관 내에 부착된 큐아르(QR) 코드 등을 통해 전시관람 안내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전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근현대사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자료수집과 조사연구를 추진하고, 다양한 교육 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국민통합과 자긍심의 원천이 되는 종합적인 역사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 12월 26일에 개최되는 개관행사에서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함께 만들어 온 각계각층의 국민들이 참석해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개관을 축하할 예정이며, 일반 관람객들은 27일부터 공식 관람을 할 수 있다.

ㅇ 공식 개관에 앞서 12월 21일부터 24일까지는 국민들에게 사전 공개되며, 관심 있는 사람은 자유롭게 입장할 수 있고,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ㅇ 개관행사 및 관람에 관한 사항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초청설명회는 추진경과와 설립개요를 듣게 되는 그 동안의 과정을 한눈에 보게 되어 전체를 이해할 수 있다.

 

다과회를 겸하여 하는 설명회다.

 

김왕식 관장은 이화여대 정치학교수로 오래동안 재직하다 이번에 발령을 받았다.

 

최황 학예연구사가 세심하게 준비하고 브리핑을 하게끔 도와준다.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을 어떻게 이해하는 것이 좋을까.

 

 

 

 

대한민국의 역사는 기적의 역사다.

 

 

 

 

추진경과

 

 

설립개요

 

 

자료수집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의 모습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