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료절감형 연소장치

구름나그네 2014. 10. 10. 14:08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본문

수소와 일산화탄소가 주성분이다. 실험적으로는 1781년에 F.폰타나가 적열() 탄소에 수증기를 반응시켜 그 생성을 확인하였으며, 공업적으로는 1870년에 T.S.C.로가 고안한 간헐식 수성가스 발생로를 사용하여 만들게 되었다. 즉 노() 안에 코크스를 넣고 점화하여, 공기를 보내서 연소시켜 온도를 올린 다음, 공기의 송입()을 그치고 수증기를 보내어 제조한다. 그 주반응()은 다음과 같은 상태를 나타내는데, 일반적으로 이 반응을 수성가스 반응이라 한다.
     C+H2O → CO+H2
     C+2H2O → CO2+2H2
     CO+H2O → CO2+H2
수성가스의 성분비는 수소 49%, 일산화탄소 42%, 이산화탄소 4%, 질소 4.5%, 메탄 0.5%로 되어 있다. 비중은 공기를 1이라 할 때 0.534, 총발열량은 약 2,800kcal/m3이다.

불순물로서 약간의 물과 코크스의 미소분말 외에 황화수소·이황화수소 등이 들어 있다. 그대로도 연료로 사용할 수 있으나, 액상() 또는 기상()의 탄화수소로 증열하여 증열 수성가스를 만들어, 석탄가스에 혼입하여 도시가스로 사용하고 있다. 증열 수성가스의 발열량은 5,000∼5,800kcal/m3로, 수성가스의 약 2배가 된다.또, 주성분인 일산화탄소에 다시 수증기를 반응시켜, 모두를 수소와 이산화탄소로 바꾸는 수성가스 변성()을 시켜, 암모니아메탄올의 합성원료로 사용할 뿐 아니라, 각종 환원용 수소원()으로 사용한다. 최근에는 코크스 대신에 석탄·석유·기체탄화수소 등에 산소와 수증기를 송입하여 연속적으로 만드는 연속식 수성가스 발생로가 발달하여 많이 사용되고 있다.

요약

고온으로 가열한 코크스에 수증기를 작용시키면 생기는 가스

 

 


 
가져온 곳: [김미의 이상한나라]  글쓴이: 오랜지빛향기 바로 가기
출처 : 김미의 이상한나라
글쓴이 : 오랜지빛향기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매번 좋은글 읽고 가여~^^ 스크랩도 해갈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