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자욱 닿는곳에...

렌즈에 담아온 세상,그리고 내 삶의 야야기

겨울 맞이

댓글 0

어디서든

2021. 11. 16.

 

 

 

 

 

 

 

허허롭고 을씨년스러운 이 겨울을

결코 짧지 않은 날 들과

지내야 하네.

 

춥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