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자욱 닿는곳에...

렌즈에 담아온 세상,그리고 내 삶의 야야기

가을 안녕

댓글 2

다시보는 시간

2021. 11. 16.

 

 

 

 

 

 

 

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떨어지다만 나무 아래에서

몇 안 되는 나뭇잎을 바라본다

 

쟤들은 언제까지 붙어 있으려나

바람에 흔들리는 힘없는 나뭇잎들이

아슬아슬 위태로워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