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물생명시민연대 2012. 7. 2. 17:45

    허정도 선생님의 허정도와 함께하는 도시이야기에서 퍼왔습니다.

    해양신도시, 지금이라도 다른 길 찾아야

     

    여러 정황을 보아 머지않아 마산해양신도시의 토지이용계획이 확정될 것 같습니다.
    가포신항만 준공일자가 얼마 남지 않았거든요.


    통합창원시가 ‘옛 마산시에서 계획하던 34만 평을 19만 평으로 축소하여 섬 형으로 신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며 이제는 매립지의 토지이용 문제만 남았다’고 밝힌 지 몇 달이 지났습니다.

    마산만 내만에, 그것도 비용이 가장 많이 드는 섬 형으로 매립하지 않을 수 있는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고 다양한 해결책도 있었습니다만 결국 여기까지 왔습니다.

    통합창원시에서는 ‘고민과 노력을 다해보았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라는 입장이지만 제 눈에는 중앙정부와 그 주변에서 정해주는 안을 그대로 받은 것 같습니다.
    그런 점에서 원안이 최악이라면 지금 안은 차악입니다.

    지난 3월 17일 해양신도시문제를 함께 고민했던 몇 분들과 국회에 간 적이 있습니다.
    거기서 마산출신 두 국회의원과 국토해양부 담당국장을 비롯한 담당책임자들이 저희들과 신도시 문제를 놓고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그 날의 결론은 ‘국토해양부가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 다시 논의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두 국회의원이 내린 결론이었습니다.
    우리는 그 약속을 믿었습니다, 마산시민들이 뽑은 국회의원과 함께 한 약속이었으니까요. 
    게다가 이주영 의원은 집권여당의 예산결산위원장이었고 안홍준 의원은 국토해양부가 소속된 상임위원회 위원이었으니 의심할 여지도 없었습니다.
    그 날 이후 우리는 머지않아 나올 ‘새로운 방안’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며칠 후, 창원시가 ‘19만 평, 섬형으로 개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차 싶었습니다.
    사실은 그 날 간담회에서 안홍준 의원이 도면을 한 장 가지고 있었는데 우리가 관심을 보이자 도로 넣어버린 일이 있었습니다.
    바로 그 도면에 섬 형으로 된 신도시가 그려져 있었습니다.
    일의 전후를 연결시켜 보니 '섬형 19만 평'은 이미 예정된 일이었습니다.

    ‘새로운 방안’을 놓고 다시 만나기로 약속한 국회의원들은 창원시의 발표 후에도 아무 해명도 없었고, 그 날 이후 ‘신마산 해안일대 6만 여 평에 정부가 워터프런트를 조성해 준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신도시는 개발하고 싶은데 시민단체의 반대 때문에 인센티브를 제시한 것 같고, 그 안을 국회의원과 창원시가 받아들인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 후부터 오늘까지 창원시는 해양신도시의 토지이용계획을 어떻게 할 건지 고민하고 있다 합니다.
    사실 오래 고민해야할 만큼 복잡한 일도 아닙니다만 매립비용과 공공용지의 반비례관계 때문인 것 같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처럼 만들어지는 해양신도시에 동의가 되지 않습니다.
    환경적으로도 경제적으로도 도시구조적으로도 마산도시에 도움 되는 일이 아닙니다. 
    특히 염려스러운 것은 도시학자 테오도르 폴 김이 '가장 나쁜 도시'라고 말한 ‘도시공간의 분리현상’입니다.

    얼마 전에 마산YMCA시민사업위원들과 배를 타고 마산 앞바다로 나갔는데, 그 때 경남대 교수 한 분이 이렇게 말하더군요.
    "이런 바다를 메우다니, 제 정신인가?"

    이 도시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다른 길을 찾아야 합니다.
    '이제와서 바꿀 수 없다, 시간도 없고, 조건도 맞지 않다'고 말하겠지만 그만한 사유를 이 도시의 미래와 수십만 삶의 무게에 비할 수 있겠습니까.
    도시의 영원한 시간  앞에 1년이니 2년이니 해서야 되겠습니까.

    사실은 해양신도시를 걱정하던 중, 문득 이런 생각이 떠 올라 글을 올렸습니다.

    저 일을 계획하고 추진하는 분들,,,
    이 사업이 끝나는 2020년 쯤, 모두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국토해양부 사람들이야 ‘마산해양신도시’ 기억도 하지 못할 테고,

    기업 측 사람들은 진작 마산 떠났을 테고,

    시장과 관련공무원도 마산 올 일 별로 없을 테고,,,,

    저야 뭐 여전히 마산에서 살면서 70을 바라보고 있겠죠, 별 탈이 없으면.

    결국 해양신도시가 들어서면 저 섬과 함께 살아갈 사람은 저 같은 마산사람들 뿐,,,,

    그 때 이런 후회를 하겠죠,,,,

    ‘아, 끝까지 매립하지 못하게 막았어야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