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물생명시민연대 2012. 7. 11. 11:54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반대시민대책위원회 기자회견(2012.7.9)
    타당성 없는 가포신항을 위하여 19만평 마산만 매립을 용납할 수 없다.
    국토부장관은 타당성 없는 가포신항 재검토하라.
    국토부장관은 지역사회의 면담요청에 응하라
    지난 7월6일 꿈에서도 일어나지 말기를 기도하였던 마산해양신도시 건설 사업을 위한 마산만 매립공사가 시작되었다. 하지만 창원시의 마산만매립공사 시작은 5월8일 창원시의회로부터 심의의결받은 마산해양신도시 조성사업 변경사항을 환경영향평가 변경협의 절차를 생략한채 강행된 불법공사이다. 따라서 창원시는 불법적인 마산만매립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70년대 근대화 과정에서 공장용지와 아파트건설을 위하여 마산만 매립이 본격화되었고 그로인하여 대략 45%의 마산만 연안이 매립되었다. 이어서 1980년대 공장과 주택지에서 막무가내로 배출된 폐수와 하수로 인하여 마산만은 검붉게 변했고 적조발생, 해수욕장 폐쇄, 어패류 채취금지 등 죽음의 바다가 되었다.
    죽음의 바다 마산만을 바라보고 살던 마산주민들은 자발적으로 마산만 환경보전과 마산만 되살리기 캠페인을 벌이기 시작하였다. 덕동하수종말처리장 건설, 마산만 준설, 연안특별관리구역지정, 연안오염총량제 실시 등으로 이어진 마산만 되살리기 운동과 정책은 마산만의 수질을 크게 개선시켰다. 그러나 갯벌이 사라진 마산만은 생명을 잉태할 수 있는 산란지와 서식지로서의 기능을 영원히 상실하였다. 따라서 마산만의 회생은 언제든지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오염물질을 스스로 정화하고 생명을 잉태할 수 있는 사라진 갯벌의 기능을 복구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이다.
    따라서 마산만을 살리려면 마산만을 매립하는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창원시장과 국토부장관에게 묻는다.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 현장, 마산만 매립구역이 어디인지 한번이라고 배를 타고 둘러 보았는가? 마산만매립이 마산도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치 진심으로 고민하여 보았는가?
    마산해양신도시 건설 사업으로 마산만을 매립한다면 마산지역의 마산만은 대부분 사라지게 된다.그동안 마산만을 살리기 위하여 노력해온 주축이었던 마산시민들의 노력은 온데간데 없고 바다를 송두리째 고스란히 빼앗기게 된다. 오히려 해양신도시건설사업으로 인하여 조망권을 차단당하고 태풍매미와 같은 자연재해에 노출 위험성이 더욱 높아지는 피해를 입게 된다.
    7월6일 마산만 매립공사가 시작되자 신마산주민들은 이제야 체감이 되는지 “주민들은 마산만을 매립하는지도 모르는데 누구를 위해서 저 바다를 매립”하는지 물어오기 시작하였다.
    국토부장관은 타당성 없는 가포신항 재검토하라!
    국토부장관은 알고 있는가? 지난 2010년 지역의 상공계를 비롯한 모든 사회구성원들이 경제적 타당성이 없는 가포신항의 용도를 지역경제발전을 위한 용도로 전용하고 항로준설토 투기장 용도인 마산만 서항지구 매립계획을 백지화시켜달라고 정부에 건의하였다. 더구나 가포신항은 계획단계에서 물동량 예측이 잘못된 최소운영수익이 보장되는 사업으로 운영 중 연간 100억 원의 혈세를 민간사업자의 금고에 고스란히 넣어줘야 하는 혈세낭비사업이다.
    이렇듯 가포신항과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은 경제적 사회적 타당성을 상실한 사업임에도 강행되고 있다.
    국토부장관은 마산만을 지키고자하는 창원시민들의 면담요구를 수용하라
    우리는 지난 7월4일 동아시아해양회의에 참석한 국토부장관과의 면담을 요구하였다. 그동안 우리는 너무 많이 진행된 행정절차 때문에 잘못된 사업을 바로잡지 못하고 시민들이 감당해야하는 피해가 얼마나 큰지 마창대교 김해경전철의 사례에서 경험하였다. 따라서 우리 시민사회는 타당성은 물론 필요성 마저도 없는 가포신항,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을 위하여 절대 마산만이 매립되는 것을 보고있을 수만은 없다. 국토부장관은 창원시민들의 마산만을 살리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을 알고 면담요청에 응해야 할 것이다.
    2012.7.9
    마산해양신도시건설사업반대시민대책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