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학박사 · 건강,생활정보 등

보디삿트와 2020. 7. 11. 14:58

- 남은 소주 100% 활용하는 꿀팁 -

 

▶ 알코올 대용으로 사용
위생적으로 깨끗이 보존해야 하는 곳은 먹다 남은 소주를 분무기에 담아 마지막에 분무기로 뿌려주면 효과가 좋다. 상처가 났을 때 소주로 소독해 주어도 효과적이다.


▶ 눌어붙은 때 제거
소주는 냄비에 눌어붙은 자국, 싱크대 주변에 튄 음식 국물자국도 잘 닦아준다. 분무기로 소주를 넉넉히 뿌리고 2-3분 뒤에 수세미로 문지르면 깨끗이 닦여진다.


▶ 냉장고 냄새를 없애기
먹다 남은 소주는 뚜껑을 열어 놓은 채로 소주병을 냉장고에 넣어둔다. 알콜 성분이 냄새를 분해해서 냉장고 냄새를 사라지게 한다. 가끔 냉장고 청소할 때 먹다 남은 소주를 면행주에 적셔서 가볍게 닦아내면 냄새가 안 난다.


▶ 프라이팬의 기름때 제거
음식을 다 만들고 나면 프라이팬의 열이 식기 전에 소주를 붓고 깨끗한 티슈로 문지르듯 닦아내면 기름때가 깨끗이 제거되어 물로 닦아내지 않아도 된다.


▶ 먹다 남은 소주로 화이트 보드 닦기
소주 스프레이와 휴지를 이용해 한번에 완벽히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많이들 사용하는 방법인데 소주랑 물을 3:7이나 4:6 정도로 섞어서 스프레이 통에 넣어 뿌리고, 걸레나 휴지로 닦아내면 된다. 소주만 쓰면 알콜 냄새가 너무 강하므로 좋지 않다.


▶ 고기 구워먹고 기름 때 제거
집에서 삼겹살이나 소고기 등을 구워먹을 때 가스레인지나 테이블 주변에 튀는 기름기 닦느라 고민하는 이들이 많았을 것이다. 고깃집에서 쓰는 방법으로 소주와 물을 1:1 섞어 스프레이 통에 넣어 뿌리고, 걸레나 휴지로 닦아내면 된다.


▶ 먹다 남은 소주로 두피 관리
분말형 해초가루 2스푼과 달걀노른자를 물에 넣고 섞은 다음 손상된 머리에 바른다. 비닐 캡이나 랩을 쓰고 열처리를 하거나 스팀 타월을 이용해도 좋다. 10~20분지나 머리를 깨끗이 감는다. 얇게 썰어 말린 생강 20g 정도에 물 1컵을 붓고 반으로 줄 때까지 졸인 다음 먹다 남은 소주를 섞어 두피 마사지를 10분 정도 하는 것도 좋다.


▶ 요리에 활용하기
오징어, 문어들을 데칠 때 끓는 물에 1-2큰술 넣고 데치면 비린내가 가신다. 돼지 갈비의 양념장을 만들 때 약간 넣으면 고기가 연해지고 돼지 냄새도 안 난다. 생선조릴 때, 비린 냄새 제거할 때, 닭도리탕을 할 때, 닭 냄새 제거할 때 먹다 남은 소주를 이용하면 좋다. 멸치 볶을 때 소주를 넣어주면 비린내를 없애주고 맛도 좋다.


▶ 튀김을 바삭하게 하기
반죽옷에 '소주'만 넣으면 바삭한 요리가 된다.


< 과정 >
1. 튀김 재료를 밀가루에 묻힌다.
2. 물과 소주를 각각 1:1 분량으로 넣어 소주를 물에 희석시킨 반죽옷을 만든다.
3. 튀김재료에 반죽옷을 입힌다.
4. 소주를 넣어 반죽옷을 만들어 튀김을 하면 아삭아삭한 튀김의 맛이 살아난다.


< 원리 >
튀김은 끓는 기름 속에서 재료의 수분과 지방을 빼서 고소하고 바삭한 맛을 내는 음식이다. 이때, 튀김의 '바삭함'은 튀김옷 속의 수분이 단시간에 얼마나 빨리 증발되면서, 그 자리에 기포를 만드느냐에 달려있다. 보통 물과 밀가루를 섞어 만드는 반죽옷의 경우 보다, 소주와 물, 밀가루를 섞은 반죽 옷을 튀겼을 때 더 바삭한 이유는 바로 이 끓는점의 차이 때문이다. 물의 끓는점은 100', 알코올의 끓는점은 78', 끓는점이 물보다 낮은 소주의 경우, 알코올이 물보다 먼저 증발되기 때문에 튀김하는 시간도 단축되고 바삭해진다.


< 주의 >
소주만 넣고 반죽을 하면, 끓는점이 너무 낮아져, 튀김이 타기 쉽다. 꼭 물과 소주를 1:1 분량으로 섞어 희석시킨 후 반죽옷을 만든다.

 

 

 

 

다음검색

저작자 표시 컨텐츠변경 비영리

 

Creative Commons —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 CC BY 2.0 KR

이 콘텐츠는 기부로 운영되는 비영리 단체인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로 인해 만들어진 간단한 법적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가 마음에 드신다면, 그리고 이 콘텐츠를 �

creativecommons.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