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옥의 시와 사진 이야기

사진은 詩를 쓰고 詩는 사진을 찍고

모래 조각가 김길만 모래인생 30 년 사진전시회 오프닝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1. 9.

 

 

 

 

 

 

 

 

 

 

 

 

한겨레 신문 선임기자 곽윤섭, 모래 조각가 김길만

 

 

 

 

 

 

 

 

 

 

 

 

 

 

 

 

 

 

 

 

 

 

 

 

 

 

 

 

 

 

 

 

 

 

 

사회 : 민경윤 - 양산시 학부모 연합회 회장

 

 

 

 

 

 

 

 

 

 

 

 

 

 

 

 

 

 

 

 

 

 

 

 

 

 

 


모래여인

언덕 위에
한 여인을 그리고 나면
어디선가 바이올린 선율이 흐른다

바닷바람 사이로
잎이 돋아나고 꽃이 피어나고

[강미옥의 디카시]

 

 

 

 

 

 

 

 

 

 

 

 

 

 

 

 

 

 

 

 

 

 

 

 

 

 

 

 

 

 

 

 

 

 

 

양산 울림 낭송회 - 김미자, 김정순, 정영숙

(김길만 모래작품 관련 디카시 5편 낭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