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옥의 시와 사진 이야기

사진은 詩를 쓰고 詩는 사진을 찍고

[ 디카시] 거미의 집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12. 15.








 





     거미의 집



       허공 위의 투명한 줄은
       집이 되고 일터가 된다


       꽃은 지붕이 되고
       푸른 잎은 마당이 된다


        [강미옥의 디카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