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옥의 시와 사진 이야기

사진은 詩를 쓰고 詩는 사진을 찍고

13 2021년 02월

13

카테고리 없음 멸치털이 (8점)

어부들의 타령에 구성진 하늘이 박자를 맞추면 멸치에겐 허공도 축복이다 갈매기는 먹잇감 쫓아 분주하고 흥얼거리는 노랫말로 어부는 노동을 잊는다 그물은 언제나 아버지의 무게로 휘청거리지만 만선의 닻이 항구에 머물면 바닷가는 온통 은빛 비늘이다 어둠과 빛이 뒤섞여 혼신의 힘으로 지켜온 공간 얼어붙은 바다에 몸이 묶일 때 즐거운 어부들의 비명 들리고 예고 없이 하늘 열리는 소리에 무심한 별들만 쏟아져 내렸지 하늘은 눈망울조차 청명했다 우리는 서로의 체온을 나누며 소주 한 잔으로 달아오른 마음들에게 연탄불에서 이리저리 뒤척였지 그럭저럭 몸은 다 풀어져 흔적도 없이 흐르다가 낯선 바다에서 잠이 들겠지

29 2021년 01월

29

08 2021년 01월

08

17 2020년 12월

17

카테고리 없음 첫눈 오는 날 만나자 - 안도현

첫눈 오는 날 만나자/안도현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어머니가 싸리 빗자루로 쓸어 놓은 눈길을 걸어 누구의 발자국 하나 찍히지 않은 순백의 골목을 지나 새들의 발자국 같은 흰 발자국을 남기며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러 가자 팔짱을 끼고 더러 눈길에 미끄러지기도 하면서 가난한 아저씨가 연탄 화덕 앞에 쭈그리고 앉아 목장갑 낀 손으로 구워 놓은 군밤을 더러 사먹기도 하면서 첫눈 오는 날 만나기로 한 사람을 만나 눈물이 나도록 웃으며 눈길을 걸어가자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을 기다린다 첫눈을 기다리는 사람들만이 첫눈 같은 세상이 오기를 기다린다 아직도 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하는 사람들 때문에 첫눈은 내린다 세상에 눈이 내린다는 것과 눈 내리는 거리를 걸을 수 있다는 것은 그 얼마나 큰 축복인가..

14 2020년 12월

14

카테고리 없음 [포토 포엠] 김광석 벽화 거리에서

골목골목 바람이 새어 나온다 죽지 않는 그가 벽화 속에서 환히 웃는다 미처 다하지 못한 말들 젊은 이등병의 열차에서 눈물로 덜컹거린다 술보다 더 깊이 취하게 하는 목소리 그 어떤 무게도 무릎을 꿇린다 세월만큼 표정도 미소도 녹아 내린다 어떤 악기가 저 목소리를 흉내 낼까 어떤 악기가 저 슬픔을 길어 올릴까 골목마다 숨어 있던 그가 벽화에서 꽃으로 피어난다 비 오면 그 숨결 더욱 가깝고 바람 불면 그 발자국 귀에 감긴다 흐린 가을하늘에게 편지 한 통 보내면 그도 나도 휴식 같은 휴식에 빠져들 수 있을까 글, 사진 - 강미옥

10 2020년 12월

10

10 2020년 12월

10

11 2020년 11월

11

카테고리 없음 풍경 사진의 끝은 어디인가 ? / 오지 여행사진가 손상철

이 책은 오지 여행사진가 손상철의 사진 작법서다 저자 손상철 저자 : 손상철 1955년 부산 초량 출생 오지 여행사진가 1983년 사진 입문 출사코리아 창립(2007년) 처리의 실전 포토샵 강좌(2009년~2013년) (전) 동서대 사회교육원 포토샵 강사 해외 출사 진행(2009년~2019년) 별 촬영 전국 순회강좌(2018년) (현) 출사코리아(http://chulsa.kr) 운영자 저서 DSLR 촬영과 포토샵 책 속으로 [머리말] 제가 사진을 시작한 것은 까마득한 옛날입니다. 지난날을 뒤돌아보니 사진을 해온 오랜 세월 동안 어느 정점을 한가운데 두고 다람쥐 쳇바퀴 돌듯 겉만 빙빙 돌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글을 쓰는 것은 두 가지 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하나는 긴 세월을 사진 생활하면서 느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