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아이콘..

수호천사 2011. 9. 1. 01:10

 

 

 

 

 

 

 

 

 

 

 

 가을의 시 - 김초혜

 

묵은 그리움이

나를 흔든다

망망하게

허둥대던 세월이

다가선다

적막에 길들으니

안 보이던

내가 보이고

마을까지도 가릴 수 있는

무상이 나부낀다

 

 

가져온 곳 : 
블로그 >흔적없는 곳으로..
|
글쓴이 : 아스라| 원글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