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먹기

미짱 2017. 6. 28. 00:02


우리집 자기야는 스파게티를 넘 좋아한다 

외식가자하면 자기야가 메뉴를  정하는 날은  

 90% 이탈리안 레스토랑

10%가 고기  



그리고 울 히로는 스시를 넘 좋아한다 

히로에게 메뉴 선택권이 넘어가면 

80% 스시  20%는 고기 


고기도 넘 좋아하는 우리집  두 남정네가 

외식에서 고기의 선택이 적은 이유는 

거의 매주 주말마다 마당에서 

숯불을 피우고 고기를 구워 먹으니 

외식 메뉴에선 괄세를 받는 편이다 

주로 추워서 마당에서 고기를 굽지 못하는 겨울철에는 

우리집 외식메뉴로 고기가 조금 대우 받는 계절이다 


난 쫌 딴걸 먹고 싶다 

맨날 이탈리안 아님 스시 


지난 주말도 외식하기로 하고 

  뭐 먹으러 갈까 ?

 나야 스타게티지 

 아이 쫌  .. 

맨날 천날 스파게티야 

딴거 좀 먹자 


즐겁게 외식 나갈려는데 

본의 아니게 괜시리 쫌 짜증을 내 버렸다


스파게티가 싫다고 짜증내는 마눌을 위해 

 울 자기야가 나랑  히로를 데리고 간 곳은 

아메리카 레스토랑 ...


음 ...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랑 전혀 다른 분위기 

이탈리안 레스토랑은 조용 하고 차분한 분위기라면 

아메리카 레스토랑은 팡팡 튄다 

음악도 시끄럽고 조명도 조금 어둡고 

딱히 이거다 라고 설명하기 어려운데

아메리카 레스토랑은 젊은 아이들이 좋아 할 것  같은 분위기 ...


 




일단 사라다 한 접시 주문했다 

아마도 런치 메뉴는 조금 저렴 할 것 같은데 

주말 그것도 디너 메뉴라 가격이 

착하지 못하다 


이 사라다 한 접시가 만 칠천원이다 

뭐 딱히 비싼 재료가 들어가지도 않은것 같은데 ..





양송이 튀김 

이 아이 의외로 맛있었다 

사실 양송이 튀김이야 상상 가는 맛이고 

쏘스가 맛있다고  하는게  더 정확한 표현일듯 





결국 울 자기야 스파게티 한 접시 시켰다 

스파게티란 이름은 아니었지만 

척  봐도 스파게티인 듯 







자기야 다코스가 먹고 싶단다 




햄버거도 하나 시켰다

혼자 먹기엔 너무 커서 

히로랑 자기야 반반씩 


난 햄버거를 별로 안 좋아하니까 패스 


이 햄버거 하나에 2만 8천원이었다 

헐 헐 헐 ..










맨날 스타게티라 스타게티 싫다고 내가 거부를 해서 

온 아메리카 레스토랑이지만 

결국은 자기야랑 히로랑 

자기들이 좋아하는 메뉴들로만 ..






왜? 좋아하는것 마음대로 시키지 ...

그러게 말이야 

왜 내가 좋아하는 메뉴가 이 아메리카 레스토랑엔 없냐고????



아메리카 레스토랑 메뉴가 

내가 좋아하는게 별로 없다 

난 아보카도를  많이 좋아 하는편이다 

그래서 시킨 메뉴가 겨우 ....


 아메리카 레스토랑 답게 써비스료 팁이 

따로 부과되어서  진짜 진짜 착하지 않는 가격 


사실 좀 비싸더라도 잘 먹었다 만족이 되면 좋으련만 

배는 분명 부른데 뭔가가 부족한듯한 이 느낌 ...


많은 걸 바라지 않는다 

부대찌개나 닭갈비 뭐 그런거면 충분한데 

아! 알탕도 먹고 싶다  

그것도 아주 맛있는 걸로 ..

먹고 싶으면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되지 ...

맞는 말 


하지만 누가 만들어 주는거

그냥 몸만 달랑 가서 먹고 싶다 

그런 외식을 하고 싶은 날이 있다 



자기야랑 히로는 아메리카 래스토랑에서의 외식이 

넘 만에 들었나 보다

그럼 된 거지 뭐 

셋중에 둘이 좋았다는데 

그럼 좋은거지 ..


담에 자기야랑 코리아 타운인 신오쿠보 한번 나갈까 보다

내가 좋아 하는 메뉴로 외식을 하기 위해서 ..


 






미짱님 오늘도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갑니다.
가족분들과 아메리칸 레스토랑에서 즐거운 (?) 시간을 보내셨군요 ^^/ ㅎㅎ
다음엔 꼭 미짱님 드시고 싶은거 시키세요~
와! 이번엔 두번째로 댓글~!
여자들의 운명인가봅니다.
세명중 두분이 만족했으면 되지...하시는 말씀에
괜히 찡~합니다.
담엔 꼭 한인타운에서
정말로 이것저것 드시고 싶으신걸루만
두 남정네 먹든말든요
아셨죠?
주부는 내가 하는 밥 빼고는 다 맛있지요
그치만 외식이래도 매일 저런 메뉴면 정말 질리겠네요~~
오쿠보에는 한식당이 많다지요
가셔서 진짜 먹고싶은것 맘대로 먹고오세요
그나저나 지난번 한국왔을때 정말 먹고싶은것 먹고가셨다면 저리 간절하진 않았을텐데요~~
햄버거 우와~~~ 먹어보고 싶네요. ^^
내일부터 장마영향으로 제주부터 비가 시작 된다고 하네요...농부님들 가슴에 타들어가는 불꽃을 촉촉한 단비가 적셔줬으면 좋겠네요...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 즐거운시간 보내세요...
난 사세보에서 사먹은 햄버거 가 무척 맛잇었어요
저 레스토랑 ~
살찌는 음식들이야 ㅠㅠ

미쨩님 좋아하는 음식으로 다음엔 꼭 가세요
못먹으면 눈이 짝눈 돼요~ ㅎㅎㅎ
저도 서방님한테 양보한답니다.ㅎ
한국 식당은 칭구와간답니다.
우와!! 우리가 기존에 먹던 햄머거와 차원이 다르군요.!^^
친구님 안녕하세요.
기다리든 비 반가운 비는 조금 내리고 아침 해가 떴습니다
참 비는 오기가 싫은가 봅니다.
친구님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반가와요
늘건강하시고
늘행복하세요.
난 죽어도 저렇게 큰거 못먹어요
일반햄버거도 저는 총분해해서 먹어요
턱빠질까봐서요
잘 보았습니다.
저도 스시를 좋아하지요.
허나 두텀한 햄버거도 댕기네요^^
가..격....이.....
7월에도 늘 좋은나날로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