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라 불리는 남자

미짱 2015. 5. 22. 04:35


우리집 자기야는 

1년간 출장이라 해야 겨우 서너번이다 

그 서너번의 출장도 1박이면 끝이난다 


근데 이번에 당일치기로 출장이란다 

그것도 오사까까지 ..

동경에서 오사까 까지 500키로의 거리 

신간센이 좋긴 좋다 

2시간 반이면 갈수 있으니  ..


자기야는 평소에 아침식사를 집에서  하지 않는다

일어나서 바로 뭔가를 먹는게 부담 된다고 해서 

집에서 간단히 빵이나 샌드위치 

오니기리 같은 걸 만들어 가서

 회사에서 업무 시작하기전 먹는다

그래야만 속이 편하다나 어쩐다나...


출장인 오늘의  아침 식사는 아마도 신간센 안에서 할 것 같다 


자기야는 레스토랑이나 식당에서 제대로 된 외식을 하는건 

너무 좋아 하는데 

그 흔한 편의점 도시락 같은것은 너무 싫어한다 



어떨땐 귀찮기도 하고 그냥 사 먹지 싶은데 

간단한  오니기리 (삼각김밥)라도 좋으니 

꼭 만들어 달라고 한다 


그런 자기야의 식습관을 잘 알기에 

출장가는 자기야 신간선에서 먹을 아침 도시락을 만들었다  


 




집을 나서는 자기야에게 

아침 도시락이라며 내미니 고맙다며  너무 좋아한다 


남들은 일부러 신간선에서 

에끼벤 (역에서 파는 명물 도시락들 ) 먹는걸 

즐긴다고들 하는데

일부러 일본 전국을 여행하며 

에끼벤을 먹는 사람들도 있다고 하는데 말이다 


우리집 자기야는 아무리 간촐해도 

집밥이 좋은가 보다 






집에 있는 재료들로 간단히 김밥 말고 

이웃사촌 가즈짱 친정 아버지표 딸기도 

함께 넣어 주었다 



오사카 출장을 마치고 온 자기야 손에 들려 있는건 

오사카 출장 기념 오미야게(선물)이다 

일본 사람들은 지방에 갔다 오면 꼭 이렇게 

그 지방의 먹거리를 오미야게로 사 들고 온다 


 











오미야게 같은것 필요 없으니 신경 쓰지 말라고 해도 

오미야게는 사 와야 맛이란다 


오미야게를 사 와야만 그 곳에 

다 왔다는 느낌이 든다나 어쩐다나..


당일치기 출장이라도 출장은 출장이니 

오미야게 사오는 건 당연하다나 어쩐다나...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대부분 남편들이 그럴 것 같습니다.
여성분들이야 직접 만들어 드시기도 하겠지만
입맛이 아침엔 없기 마련이기도 하고
차려주는 부인들도 거의 없기 때문이기도 하고...

작은 배려라 생각되는군요.
김밥 싸주신 것,잘 하셨습니다.
출근날 아침은 절대로 안 먹네요
그래서 회사 가서 먹도록
빵이나 오니기리 같은걸 준비 해 주지요

그런데 쉬는 날에는 또 꼭 아침을 챙겨 먹는답니다
그것이 남편 마음이실 것입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미짱 님을 사랑하시는 그 마음이 느껴집니다.
섬세하고 내 의견보다
다른 사람 의견을 들어주시는 남편이실 것입니다.

쉬는 날 아침 음식 챙긴다고
시끄럽다고
한소리 들었지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맛있겠어요. 좀전에 점심을 먹었는데도 침이 고이네요^^ (김밥도 오미야게도) 근데 궁금해서... 카스테라랑 카스테로 차이가 뭐에요?
저도 카스테로는 처음 듣는다는 ...
아마도 저 과자 회사에서 차별화를 죽 위해 만든 말이 아닌가 싶은데.....
죄송해요 저도 제대로 몰라서..
먹어 본 결과 카스테라보다 훨씬 더 부드럽네요
쬐께 과장 해서 입안에 넣는 순간 녹아 버린다는
씹을 필요가 없네요 . ㅎㅎ
카스텔라 안에 무엇인가 들어 있었나요.
중간에 끼어 들어 죄송합니다.
두분 보기만해도 사랑향기가 폴폴풍기네요.^♡^. ㅎㅎㅎ
에고..
그곳까지 향기가 갔나요. ㅋㅋㅋ
너무 부럽습니다 글에서도 서로에 사랑이 한눈에 보이네요~ 행복하세요 ^^
감사합니다
부부가 가족이 서로 위하지 않으면 누가 나를 위해 주겠어요
그렇군요~!! 미짱님에 글에서 많은걸 배워갑니다. 소중한 글 감사합니다.
에키벤 참 잘되어 있지요
종류도 많구
한국하고 완전히 다른. 풍습중에 하나이기도 하구요
우리 신랑의 저렇다 보니
에키벤 먹어 본 기억이 거이 없어요
난, 옛날에 미짱님 처럼 왜 이렇게 오손도손 재미나게 남편과
못 지넀을까 ,,,헹~~좀 슬프질라 하네요.

딱그나이 쯤에 이민와서 먹고산다고 너무 동동 거렸나?
딱히 그리 동동 그러고 산것 같지도 않는데,,,

오미야게,,,좋은 제도네요.
우리도 옛날에 아부지, 엄마 기차타고 서울 다녀오시면 (우린 부산살았구요.)
천안서 호두과자 꼭 사왔쟎아요. 그거 기다린다고 잠도 못자구,,,

오늘사연도 역쉬 재미나군요.
맞아요
기차 여행하면 무조건 천안 호두 과자 였죠
그떈 그게 왜 그리 맛있었는지...
비바님 덕분에 옛 추억에 빠져 보네요. ㅎㅎ
그렇지요 おみやげ 가 사람의 마음을 꽉 잡아주네요.
日本에는 김밥이라는 게 없던데 어쩐일인가 했네요.
그러고 本文에 全國을 "잔국" 으로 잘못(?) 쓴 部分
은 고쳤으면 좋겠습니다.
오타가 있었네요
고쳤어요 .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