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먹기

미짱 2016. 9. 13. 00:00



울 집 자기야의 43번째 생일 

언제나 그렇듯 

저녁 식사는 외식이다 


울 자기야는 외식하면 거의 대부분

파스타 먹으러 가는데 

이번엔 좀 달리 했다 


명목은 자기야 생일 외식이지만 

수험생인 아들녀석 

이틀후면 학교 중간고사가 기다리고 있다 


일본은 중학 3학년 1학기 성적과 2학기 중간고사 

성적이 내신으로 반영되는 관계로 

지난주 부터 히로 나름 열심히 공부를 하고 있다 


정말 중요했던 3학년 1학기 성적이 

히로가 중학교 생활을 통틀어

제일 엉망인 성적을 받아 왔었다 

제일 중요한데 제일 엉망이라니 ....


1학기 성적이 별로 였기에 이번 중간고사는 

정말 히로에겐 중요하다 

내신을 얼마나 더 올릴수 있을지 ...


1학기 성적표를 받아들고 

자기도 놀랐는지 이번 중간고사는 

나름 열심히 공부 하고 있다 

그런 히로를 위해 

자기야가  자기가 좋아하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아닌 

히로가 좋아하는 스시로..


히로가 제일 좋아하는건 바로 바로 스시이니까 ...



   



스시 ..

생선뿐 아니라 닭고기 스시 

말고기 스시까지 ...


보기에도 깔끔하지만 

맛도 깔끔하니 담백하다 






아빠가 히로를 위해 데리고간 

조금은 색다른 스시집이지만 


히로는 그냥 생선스시가 더 좋단다 

히로는 무조건 연어만 있으면 되는데 말이지 


 그니까 자기야 히로는 비싼데 데려 갈 필요가 없다니까 

히로는 100엔 스시집이면 만족하는데 ...







도대체 오늘 누가 주인공 ??

생일인 자기야가 주인공 ??

아님 수험생인 히로가 주인공??


히로는 알란가 모르겠다 

아빠가 나름 열심히 하는 히로를 위해 

아빠 생일 외식을 핑계로

히로애개 맛난걸 먹이고 싶어 했다는 것을 ..





히로 시험공부중에도 아빠에게 

생일 축하 편지를 썼나 보다 

라인이나 메일이 아니라 

이렇게 받는 손편지는 많은 감동을 주는 것 같다 


 히로가 편지를 아빠가 그 자리에서 

읽으려고 하니 


 아빠 나중에 혼자 있을때 읽어 


히로가 조금 쑥스러운가 보다 

자기 없을때 읽으란다 




일단 자기야 생일 축하 외식이니까 

"자기야 올 한해도 건강하게 

잘 먹고 잘 살자 "


그리고 수험생인 히로에게 

" 히로야 넘 부담 갖지말고 

후회 하지 않을 만큼만 하자 "




집에 돌아와서 히로의 편지를 읽은 자기야 

편지 내용은 접어 두고 


 짜식  글이 너무 악필이잖아 

좀 더 정성스럽게 쓸것이지 ..


내가 봐도 급하게 갈겨 쓴 글씨다 


 짜식 좀 더 이쁘게 쓸것이지 ...

그래도 자기야 사춘기 아들 녀석에게

  손편지 받는 아빠 그리 많지 않아 

자긴 행복한 거야 



오늘은 주인공은 자기야?

히로?


누가 주인공이건 

울 가족 계속 쭉 사랑하며 잘 먹고 잘 살자 





지진 괜찮나?

http://michan1027.tistory.com/128



좀 아닌 듯 합니다.
남편 생일인데...

그런 것은 어릴 때부터 명확하게 해 주셔야 합니다.
히로가 글씨를 아주 반듯하게 잘 썼습니다.
어머님의 기대치가 너무 높은게 아니신지..
아니면 어머님이 명필이신지..
에이 그건 아니네요
자세히 보세요
얼마나 악필인데 ...
울 신랑도 악필인데 악필인 신랑이
히로의 편지를 악필로 인정 한 걸요
죠렇게 이쁜 글씨가 악필 이라니 ? ㅎ
멋지게 생긴 스시인데 ...나두 히로 처럼 연어면 족할거 같아유~ ㅎㅎ

이번 지진 울산 근처도 아닌데 무서웟서요
약식 떡 할려고 대추 다듬느라 티비앞에서
철퍼덕 주저앉아 다듬다가 앉은채로 몸이 움직여서 ㅎ
미쨩님이 고국 집으로 전화를 하게 되다니 ㅎㅎ
이젠 자야겟네요 놀래서 잠이 안올거 같드만 ...
편지 쓴 맘은 이쁜거 인정
근데 글씨체 이쁘다는건 좀 ....

친정집 대구라서 무서웠다고 하네요
그 후로도 계속 여진이 있다니 ...

경주에 지진이 나고 부터 이 곳 동경은 잠잠하네요
반갑습니다.
고향이 대구입니다.
미짱님잘보고 갑니다.저는 한번쯤은 위해이런 곳에 가게 해주는 남편이 부럽네요.저는 울산 북구에사는데 두 번 흔들렸네요.지금도 여진이 계속되네요.미짱님언제나 파이팅!!
친정 집도 흔들렸다네요
첫 경험이라 조금 무서웠다네요
단란한 한가족의 사랑을 보여주십니다
모두가 건강하고 아무 탈없이 지내시길 빕니다
고맙습니다 공감하며 갑니다
다무락님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처음보는 스시인데
맛있고 깔끔한 스시이지만. 저도
히로처럼 눈에 익숙한 생선스시에 한표입니다
어제 일본친구들이 지진 괜찮아? 하고
라인 왔길래. 뭔 지진?
그랬는데
의정부사는. 저희 아파트도 흔들려서
생전 처음 경험해본거라 많이 놀랐어요
미짱님 처럼
일본친구들에게. 지진 괜찮냐고
물어보는 연락받을거라고 생각도 못했네요
미짱님은. 대구시죠?
아마 가족분들 더 놀랐겠네요

그리고 히로가 스스로 공부하니 대견하네요
아직 엄마아빠와 놀아주는 귀여운
히로인데. 벌써 고등학생이라니~~~~~
미짱님 가족 모두 지금처럼 행복하세요^-^
의정부까지 흔들렸다니 ..
의정부는 서울 살때 회사일로 한달에 한번쯤은
갔었던 곳이에요
국제 업부볼때 출입국 관리소에 ..
그땐 20대
지금은 40대 .. ㅎㅎ
부모 마음을 다 알아준다면 철도 들고
나이도 들고 그러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아닌 경우도 있지만서도...

늘 가족 서로에게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요즘 엄마하곤 약간 토닥 토닥
아빠하곤 엄청 사이가 좋다죠 ..
역시 엄마에겐 딸이 ...
요럴땐 예진 엄마님이 부러워요
딸 가진 엄마 ....
뭉클 감동이네요. 히로를 생각하는 자기야님과 아빠를 생각해 공부가 바쁜 요즘 정성스레 손 편지를 쓰다니... 미짱님 맘이 좋겠어요. ㅎㅎㅎ
아빠랑 사이가 넘 좋아서 살짝 질투를 느끼는 철부지 엄마랍니다
남자끼리라서인지 둘은 잘 통하는듯 ...
그래도 쾐찮아...아들은 내려 사랑이니까..
행복이 몽글 몽글 피어납니다~
아름다움 입니다 ~
감사합니다
생일잔치 한번은 미짱님이 주인님께, 화답으로 주인님은
사랑스런 부인과 아드님에게 크게 한턱 쓰시며 탄신을
기념하시네요 !!
늘 화목한 가정을 엿볼 수 있어 흐뭇합니다^^
가족이 함꼐 할 수 있다는 건 만으로
감사해야 할 일이겠지요

손편지 써주는 히로 참기특하네요 부모님의 사랑을 충분히 느끼고 아는 히로~~
글씨체가 엉망이었지만
맘 만큼은 이쁘게 느껴졌어요

요즘은 좀처럼 보기 힘든 손편지^^ 대견합니다.~
즐거운 한가위되세요^^
감사합니다
화목한 가정 따뜻한 온기가 가득하네요~ㅎ
감사합니다
ㅋㅋㅋ,,,
악필이라도 두드리는 편지보다 정겨운 손편지가 사랑스럽네요 ㅎ
늦게나마 미짱님으 자기야 생신 추카드려요 ,,ㅎ,ㅎ,,
요즙 두드리는 편지가 대세이긴 하죠 ㅋㅋ
와우 맛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