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소고기 장조림과 대강 끓인 쌀국수

댓글 0

요리/국, 반찬

2018. 3. 31.

 

어제 밥상 재활용하기.


- 오징어 볶음

- 소고기 장조림

- 버섯 볶음

- 진미채 볶음

- 돼지 김치찌개


* 진미채 볶음은 조리식품을 구입.


- 소고기 장조림


 * 우둔살 찬물에 담가 (4~5시간) 핏물 빼기

 * 끓는 물에 고기 데쳐 찬물에 헹구기

 * 고기가 잠길 정도의 찬물에 대파,마늘,생강,양파껍데기,고추 등등을 넣고 끓인다.

 * 씻어둔 고기를 넣고

 * 물이 끓으면 진간장과 국간장 비율을 3:1로 해서 넣는다.

 * 이 때 버섯이나 삶은 달걀, 메추리알 등을 넣고 함께 졸여도 된다.

 * 국물이 1/3정도로 줄어들도록 졸인다.


- 고기가 익으면 식혔다가 결대로 찢어

   다시 국물에 잠시 졸이면 좀더 촉촉한 고기를 먹을 수 있다.  

 - 단맛을 좋아하면 끓일 때 설탕이나 매실액을 적당량 넣는다. 



쌀국수 좋아하는 딸을 위해 간단하게 끓여주기


 


 

 양파 설탕 초절임, 팽이버섯 준비.


 숙주 나물은 한 가닥도 안 먹는 딸이지만

 국물에 맛이 나야 하기에 숙주나물과

 색깔을 내기위해 파프리카와 고추 썰어 준비


 시판용 치킨스톡 한 개를 넣고 끓여줬다.

 따뜻하게 먹으라고 뚝배기에 끓였는데

 먹는 중간 쌀국수가 우동이 되어 버렸다.


 쌀국수는 큰 면 그릇에 담아 먹는 걸로.

 끓는 육수에 까나리 액젓 조금 넣어 간을 맞췄다.


  쌀국수 넣고 양파 초절임 넣은 상태.


팽이버섯, 숙주나물,파프리카, 고추

얹어 먹기.

맛이 있으나 없으나 엄마가 해준 거라고

호로록 먹는 모습만 봐도 뿌듯.



 며느리들 생기면 쓴다고

오 년 넘게 간직했다가 꺼내쓰기 시작한 초충도 접시.


음식 담기 전에 그릇보고 감탄.

음식 먹으면서 비워질 때 또 감탄.

가지 그림의 보라색이 그렇게 예쁠 수가 없다.


아주 작은 접시라 소량으로 반찬 담아 먹기 좋다.

반상기 세트도 있던데, 참 예쁘던데,....

꿈틀대는 그릇 욕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