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생선구이집 -풍어 생선 구이 정식-

댓글 0

나 그리고(사진집)/우리 동네

2020. 11. 10.

#천천동 생선구이 #이목동 생선구이 #율전동 생선구이#풍어 생선구이

 퇴원이후 몸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임플란트 수술로 먹는 것이 통 시원하지 않아

 몸무게가 너무 빠진 남편이 침을 맞으러 다녀왔다.

 이번에는 한방 치료도 함께 하기 위해 영통까지 한의원을 다니는데

 다녀오면서 점심 겸 저녁을 먹으러 생선구이집으로 향했다. 

 

 입맛도 없고 매운 것 기름진 것을 먹으면 배가 아프고 화장실을 들락거리면

 괴로우니 최대한 담백하고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는 집을 찾았던 것이다.

 

진짜 정겨운 가을 풍경

네비로 집 근처 생선구이집을 찍어보니 아이들이 다녔던 동원고등학교 근처

생선구이집을 알려주길래 그쪽으로 향했다.

가다보니 우리가 몇 년 전에 가본적 있는 생선구이집 간판이 보이길래

가던 길을 유턴해서 찾아간 생선구이집, 풍천 생선구이.

 

생각보다 값이 좀 나가던 생선구이들

 마음 같아선 모듬생선구이를 먹고 싶지만 양이 많을 것 같아 갈치구이와 고등어 구이를 시켰다.

푸짐하게 나온 갈치구이와 고등어구이

우리는 고등어구이부터 먹기 시작.

 

촉촉하고 부드러운 것이 남편에게 딱 맞고

담백하고 고소해서 남편이 원하던 맛.

불에 잘 구워진 생선들.

고등어부터 발라 먹기 시작.

고등어를 다 먹고 갈치를 먹어보니 원래 큰 갈치가 그렇듯

갈치의 특유한 맛이 적고 고기 뜯는 기분.

좀 아쉽다. 우리가 원한 건 작더라도 갈치맛이 많이 나는 구이였는데

그래도 고등어로만으로도 오늘 식사는 대만족.

 

생선구이와 잘 맞게 잘 지어진 돌솥밥

생선구이를 먹고난 후 뜨거운 물을 부어놓았던 숭늉으로 입가심.

뜨겁지만 시원한 것이 속이 확 풀림.

 

간이 세서 좀 아쉬웠던 반찬들.
먹고 나오니 깜깜한 밤

몸이 안 좋아 입맛이 더 예민해진 남편.

내가 해주는 밥도 식재료의 냄새 때문에 거부하기 일쑤인데

생선구이로 한 밥 그릇을 뚝딱해서 고마운 마음까지 들었다.

 

예전보다 증상이 빨리 나아지지 않는 남편.

진짜 앞으로는 먹는 것 조심하고 운동하고 스트레스 조절하면서

살아가야 남편도 나도 덜 피곤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