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21년 부활 달걀 만들기 - 냅킨 아트 활용

댓글 0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2021. 4. 6.

 

이 모든 것은 내 말실수 같은 한 마디에서 시작한 것이니.

 

코로나 때문에 사적인 모임이 금지된 요즘.

구역에서나 주일학교에서나 부활 달걀을 만들기 위해 만날 수가 없으니

주일학교에서는 각 가정에서 만들어 와서 전시회를 하기로 했다.

 

"주일학교 선생님들은 제출 안 해도 되나요?"

살짝 옆에 계신 선생님께 물었다.

"그러면 선생님들에게 나누어줄 계란을 만들어 와."

"네."

 

그래서 사무실에서 인터넷으로 부활 달걀 만드는 법을 검색하고 

구운 달걀, 냅킨을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입에 들어갈 것이니 친환경적으로 만든다고

냅킨 오리고

감자전분 풀을 쑤고

붙이고 포장하고...

 

(구운 달걀은 생각보다 신선하니 맛있고

 냅킨은 너무 예쁜 게 많아서 고르는데 고심을 많이 했다.)

 

감자전분 풀로 붙이다보니

생각보다 윤이 나지 않는 냅킨들에 불만스럽다가

비닐로 싸놓고 보니 좀 더 예뻐보인다.

 

전시회용이 아니라 축성하고 나눠먹는 거라

개별 포장하고 많이 했는데

전시회를 일주일 동안 하신단다.

아뿔사 먹기는 글렀나 보다.

 

 

귀여운 병아리 냅킨 

*나의 첫번째 실수

 구운 달걀을 사느라 흰달걀을 구입하지 못한 것.

 냅킨을 붙이려면 하얀 달걀이 티도 안 나고 훨씬 예뻤을 듯.

 이것을 만회하려고 무늬보다 크게 오리다보니 다 메꿔지지도 않은 것이 많았다.

 

감자 전분 다섯 스푼 그리고 물 한 냄비

천천히 저어서 만든 풀.

물의 량을 줄이고 좀 빡빡하게 쑤었어도 좋았을 뻔.

 

두번째 실수

* 남은 풀이 너무 많았다.

  달걀 두 판을 싸는데 풀은 종이컵 한 컵 정도 밖에 필요하지 않았다.

 

냅킨 아트 할 때는 전용 붓이나 도구가 있겠으나

일회용으로 사용할 거라서 스펀지 수세미를 작게 오려서 사용했다.

 

012345
풀에 젖으면 투명해보이지만 마르면 하얀색이 되는 냅킨들.

                                         젖었을 때는 몰랐는데 마르고 나면 붙이다가 찢어진

                                         부분이 생겨서 그림이 밀려서 제대로 완성된 것이 줄어들었다.

                              개별적으로 두 개씩 나눠드린다고 생각하고 다이소에서 비닐봉투와 리본 구입.

                              내 눈엔 제일 예쁜 것 같은 꽃 디자인

                                       봉투를 리본으로 묶기. 

                             앙징맞고 크기가 제일 알맞았던 병아리 무늬 냅킨.

                             부분적으로만 둘러도 예쁘게 보였다.

                             왼쪽은 민무늬의 냅킨을 한 번 바르고 나비 무늬만 또 오래 붙인 것. 

                             깜찍한 병아리 무늬

                             다음에는 꼭 흰 달걀에 붙여보리라.

                               나비랑 꽃무늬도 예쁘구요.

                               연노랑 리본을 달고 싶었는데 아무리 눈씻고 찾아봐도 없더이다.

                                붙이다 밀리면 구멍이 나는 냅킨.

                                냅킨은 두 겹,세 겹,네 겹이 있을 수 있는데 그 중에 무늬만 인쇄된

                                맨 윗장을 사용한다.

                          비닐로 싸놓고 보니 어찌나 인물이 나던지.

 

냅킨을 마저 오려 붙이지 못한 달걀들은 큰 무늬 냅킨을 통째로 넣어서 포장.

                          환경을 생각하면 비닐 포장, 리본 포장하면 안 되는데

                          개별적으로 나눠 드릴 거라서 두 개씩 묶어 포장하다보니 과대 포장이 되었다.

 

                         전시를 오래 할 줄 알았으면 비닐 포장하지 말고 그냥 바구니에 담아만 두는 건데

                         아쉽다.

 

                         며칠 동안 사무실에서 틈틈이 만들었던 부활절 달걀.

                         여럿이 함께 모여 기도하고 수다 떨면서 만들었으면 더욱 좋았겠다.

                         언제나 이 코로나는 끝이 날 것인지.

심각하게 과대포장된 부활달걀 바구니

                         (엮은 바구니를 사려고 다이소에 갔는데 없어서 철제 바구니로)

 

                         내년에 만들게 되면 꼭 하얀 달걀에 붙이고

                         바구니에는 꽃도 꽂고 풀도 넣어서 더욱 예쁘게 만들어 봐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