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30 2021년 03월

30

민들레 꽃밭 손님께서 가져다 주신 다육이들

화분 좋아한다고 사무실에 티를 팍팍 내다보니 오가시는 손님들이 당신 집에서 키우는 식물들을 키워보라고 가져오신다. 오늘은 빌라매매를 원하시는 손님께서 다육이들을 가져 주셨다. 얼른 손님이 보는 앞에서 분갈이를 했다. 꽃씨 틔우려고 사다놓은 상토와 마사토가 있어서 빈화분에다가 사사삭. 지금도 예쁘지만 예뻐져라~예뻐져라. 어제는 바깥에서 호미들고 섬초롱꽃들을 옮겨 심고 있으니 지나가던 이웃분들이 뭘하나 싶으신지 관심있게 쳐다보셨다. 호미들고 있던 김에 섬초롱꽃과 참나리꽃들을 나눠 드렸더니 너무 좋아하셨다. 작년에 이 꽃들을 집에서 가져오셔서 사무실 꽃밭에 심어주셨던 성당 자매님. 이렇게 성성하게 잘 자라고 이웃들과 나누고 있다는 걸 아시면 참 좋아라 하실텐데 남편분께서 갑자기 쓰러지셔서 병원에 입원중이시라 ..

30 2021년 03월

30

바느질/바느질 장미 자수보 완성

가로세로 50센티미터 시간과 정성이 엄청 들어간 자수보. 네 귀퉁이마다 다른 색으로 수를 놓았다. 안쪽과 바깥쪽 꽃송이도 색깔을 달리 했고 잎사귀와 가시는 통일했다. 사실 장미보다 잎사귀 수놓는 게 정성이 더 많이 들어갔다. 처음 수놓은 분홍 장미는 엉성하지만 제일 나중에 한 노랑 장미 잎은 정말 너무 감탄스럽게 꼼꼼하게 했다. 누군가에게 선물하기 위해 놓기 시작했던 장미 자수보인데 중간쯤엔 너무 공이 많이 들어가서 우리집 식탁에 깔아둘까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어떤 분에게 중간 과정 사진을 보여드렸더니 예쁘다고 하시길래 선물로 드리기로 했다. 기도상에 깔아두신다고 하니 더 정성스럽게 마무리를 했다. 도안은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따라 그리고 색깔도 보랏빛은 따라했다. 손수건용으로 테두리를 마무리하여 판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