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03 2021년 05월

03

민들레 꽃밭 튜울립 자랑

동시 다발로 피었으면 너무 예뻤을 튜울립들. 한송이 피면 또 한송이가 피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분명히 한 종류당 두 알씩 심었는데 어찌하여 한 포기만 피는 것인지... 열세 종류 넘게 심은 것들 중에 꽃을 보여준 것은 다섯 가지. 앞으로 더 필 건지 아니면 그만 멈출지. 인생이 뜻대로 안 되듯 꽃도 계획대로 피질 않는다. 하지만 알뿌리를 보면 하나였던 것이 다섯 개 여섯 개로 나눠지고 있는데 내년에 잘 관리해서 심는다면 훨씬 많은 꽃을 보여줄 것 같다. 물론 꽃의 크기는 작을 수 있겠지만. 지난 겨울처럼 영하 18도씨까지 내려가는 날에도 바깥에 두었는데도 이렇게 살아 있는 것만으로도 기쁜 일이다. 세상살이 가장 큰 지혜가 만족이라던데 화려한 꽃을 이 봄에 내 뜰에서 본 것만으로도 직접 심어서 자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