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랴의 오늘 그리고 내일

오늘을 열심히 살아 내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06 2021년 04월

06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21년 부활 달걀 만들기 - 냅킨 아트 활용

이 모든 것은 내 말실수 같은 한 마디에서 시작한 것이니. 코로나 때문에 사적인 모임이 금지된 요즘. 구역에서나 주일학교에서나 부활 달걀을 만들기 위해 만날 수가 없으니 주일학교에서는 각 가정에서 만들어 와서 전시회를 하기로 했다. "주일학교 선생님들은 제출 안 해도 되나요?" 살짝 옆에 계신 선생님께 물었다. "그러면 선생님들에게 나누어줄 계란을 만들어 와." "네." 그래서 사무실에서 인터넷으로 부활 달걀 만드는 법을 검색하고 구운 달걀, 냅킨을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입에 들어갈 것이니 친환경적으로 만든다고 냅킨 오리고 감자전분 풀을 쑤고 붙이고 포장하고... (구운 달걀은 생각보다 신선하니 맛있고 냅킨은 너무 예쁜 게 많아서 고르는데 고심을 많이 했다.) 감자전분 풀로 붙이다보니 생각보다 윤이 나지 ..

19 2021년 03월

19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미대생 딸래미와 저녁 식사

남편과 단둘이 저녁식사를 계획 한 날. 요즘 통 입맛도 밥맛도 없다는 남편. 같이 늙어가는 입장에서 안타까워 모처럼 맛난 걸 사주겠다고 불러냈다. 남편이 집밖에 있는 딸도 함께 가자고. 딸래미에게 선택권을 주니 아웃백을 선택. 셋이 늦은 저녁 먹으러 애경백화점 아웃백으로. 메뉴는 패밀리세트로. 아마도 수능날 셋이 와서 저녁 먹은 이후로 처음인듯. 이미 수시로 두 군데 대학에 합격한 딸은 친구들 등급 깔아주려 간다며 굳이 시험을 보러 갔다. 결과는 8등급,9등급이 수두룩한 성적으로 목표한 대로 친구들에게 보탬이 되었다. 작년 수시에 4군데 대학에 시험을 봤는데 동국대, 경기대는 보기 좋게 떨어지거나 예비 50번을 받았었다. 그래서 정시를 준비해야겠구나 하는 차에 수능 이후에 발표한다던 단국대와 중앙대가 바..

28 2021년 02월

28

나 그리고(사진집) 성빈센트 병원 앞 맛있는 한식집 -동가네 식당-

남편 퇴원후 세번째 정기검진이 있던 날. 이날은 혈액검사가 있어서 결과를 기다리는데 시간이 좀 있어서 편하게 밥을 먹기로. 그 동안 병원 근처에서 밥 먹을 곳을 찾지 못했는데 가까운 약국 골목으로 좀 내려가니 아파트 상가에 밥집이 있다. 그곳에서 해물순두부와 해물된장찌개를 시켰는데 국물에서 진하고도 시원하고 개운한 맛이 났다. 음식에 성의가 있다고 해야하나. 다음에는 제육볶음을 시켜 보기로. 계란 후라이도 1인 1개씩 셀프로 부쳐 먹을 수 있다. 병원 응급실에서 건너와 가까운 약국을 끼고 쭉 내려오면 입간판이 보인다. 간판에 써 있듯 김치를 매일 담그는 것 같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김치에서 싱싱한 맛이 났다. 병원에 오면 밥 먹을 곳이 마땅치 않아 고민 많았던 우리부부의 고민을 한 방에 해결해준 집. 앞..

15 2021년 02월

15

13 2021년 02월

13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21년 설 차례상 차리기

이번 설 전 주는 어찌나 정신이 없던지 미리미리 해두어야 하는 일을 하나도 하지 못하고 그냥 설 전전날을 맞이했다. 과일,고기 등을 하나로 마트 문닫기 한 시간 전에 가서 부랴부랴 사들고 왔다. 설 전날 오전에도 사무실에 약속이 하나 잡혀 있어서 오후 세 시가 다되어서 준비를 시작했다. 믿는 구석이라고는 우리집엔 일손이 많다는 것!!! 나물들 완성하자마자 아들 셋을 풀 가동시켜 전을 부치고 생선을 구웠다. 아들들 솜씨로 평소보다 두툼한 전유어와 심심한 새우전, 파만 기다란 산적꽂이가 완성되었다. 평소에는 마트에서 파는 동그랑땡을 사다 부쳤는데 돼지고기 간 것,양파 다진 것,두부 한 모 짠 것,당근과 파,마늘 다진 것을 넣고 후추,참기름 넣고 반죽해서 부쳐 보니 더 맛났다. 그 반죽으로 호박전도 부치고 깻..

29 2021년 01월

29

나 그리고(사진집) 성 빈센트 병원 응급실 맞은편 바우네 나주곰탕

남편의 소화기내과 정기 검진이 있는 수요일. 날도 추운데 남편 혼자 병원가는게 마음에 걸려 동행한 길. 마침 피검사가 없는 날이라 접수시켜 놓고 40분 남은 시간을 알차게 쓰기로. 먼저 본관 1층에 있는 제과점에 들러 딸래미,남편 좋아하는 빵을 사고 아침겸 점심 먹으러 응급실 앞 나주곰탕집으로. 남편이 빈센트병원에 입원하면 내가 밥 먹을 곳이 마땅하지가 않다. 예전엔 본관 지하에 있는 식당에서 정말 맛있는 해물짬뽕도 먹고 된장찌개를 비롯한 한식도 진짜 짜지않고 삼삼하니 맛나서 즐겨 먹었는데. 코로나가 내 즐거움 하나를 또 빼앗아갔다. 지난 번 입원 때는 병원내 편의점에서 김밥과 사발면, 병원앞 분식집에서 떡만둣국도 먹고 김밥과 떡볶이도 먹었었다. 진짜 먹을 곳이 없다면서. 퇴원후 검사결과 보러 외래 가면..

15 2021년 01월

15

나 그리고(사진집)/사물 그리고 나 1월 제사상 차리기

이젠 두번째가 된 제사상 차리기 첫 해보다 훨씬 수월하게 준비한 제사상이다. 생선과 해물들은 진주에서 어머님께서 장보셔서 택배로 보내주셨고 나머지 과일과 강정들은 하나로 마트에서 이틀전에 구입했다. 제사상 준비하다 잠깐 일보러 나갔다 왔더니 큰아들이 떡과 강정,약과를 예쁘게 쌓아 두었다. 아이들이 큰아들 더러 건축학과라서 다르다며 한 마디씩 한다. 지방은 국문학과 다니는 둘째 아들이 예식서 펼쳐서 조심스럽게 써내려갔고 제사상이 거의 준비되었을 때 짠하고 나타난 남편은 아들들에게 이것저것 시키더니 뒷전으로 물러나 있었다. 준비하면서 제일 애먹은 나물. 일단 맛이 들라고 하루 전에 무치고 볶고 졸였던 나물들이 작년과 같이 맛이 안 났다. 나름 맛있으라고 어머님처럼 조개를 다져서 육수를 만들어 무칠 때 볶을 ..

19 2020년 12월

19

나 그리고(사진집)/우리 동네 율전동 수학전문학원-이길 수학 학원

#이길수학#이길_수학#율전동 수학학원#율전동 보습학원#천천동 수학학원#율전동 수학# 율전동 입북동 천천동에 거주하시면서 정천중,율전중,천천중에 다니거나 동원고,동우여고,영생고,율천고,영복여고, 천천고,대평고,숙지고,수성고,동산고,화성고 등에 보내시는 학부모님들이 많이 있으실텐데요. 저도 아이들 셋을 대학교에 입학시키고 보니 대학입시에서 국,영,수 세 과목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알겠더라구요. 다들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일찍 찾아서 스스로 해주면 참으로 좋으련만 그건 꿈과 같은 일이구요. 엄마로서 해줄 수 있는 일은 좋은 학원, 선생님을 찾아주는 일이 최선인 것 같더라구요. 물론 아무리 좋은 선생님을 찾더라도 우리 아이와 맞지 않으면 시간 낭비, 돈 낭비가 되구요. 정자동 중심상가 학원가로 보내자니 셔틀버..